믿음의 친구 선배 목사님

2019.06.21 12:42

김수영 조회 수:4

믿음의 친구 선배 목사님

                                                                                                   

   빅베어 근처 루선벨리에 선배 목사님이 살고 계신다. 우리 집에서 가려면  운전 실력으로 2시간 반이 걸린다거리가 멀다보니 몇년 동안방문을 못하고 전화로만 안부를 전했다일년에   정도는 엘에이에서 매월 모이는 음악동호회에 가서 만나 회포를 풀곤했다이제는 연세가많아 손수 운전을 못하시고 다른 여자 목사분이 차를 태워 주셔서 음악모임에 나오신다고 했다.

   루선 벨리는 빅토빌에서 동쪽으로 30 거리에 있다그곳에는  대추농장이 있는데 대추가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하여 맛도 좋고 크기도 매우 커서 선배 목사님께서 갖다 주셔서 매년 맛있게 먹곤했다올해에는 아직 구입을 못해 시장에서 사서 먹고 있는데 단맛이 적고 대추 크기도조그만 해서 루선벨리 대추가 많이 생각났다 .

    지난 겨울에 대형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하고 계신다는 비보를 접하고 너무 놀라고 가슴이 철렁했다 덤프 터럭에 차가 종이장처럼구겨지고  차는 대로에 벌렁 누워 있었다고 했다 속에 갇힌 선배 목사님은 죽은  알았는데 목숨이 살아있어서 차체를 용접기로 잘라내고 속에서 끄집어 내었다고 한다헬리콥터가 날아와 병원으로 호송 했었단다갈비뼈가 뿌러져 폐를 찔러 폐에서 물이나고 피가 나와 사경을 헤메다가 기적적으로 생명을 구하고 퇴원하셔서 집에서 요양중이시다거리가 멀다보니 찾아 뵈야 하는데 찾아뵙지 못해 여간 죄송한 일이 아니어서 치료비에 보태 쓰시라고 금일봉만 보내드렸다차편이 마련되는 대로 찾아 뵈려고 기회만 찾고 있는 중인데 며칠 전에 목사님이 직접 전화를주셨다.

   올해 연세가 87세신데 앞으로 얼마를  살겠냐며 죽기 전에 나를 만나러 이곳에  오시겠다고 하셨다주객이 전도 돼어도 유분수지 제가찾아 뵈야 하는데 어쩌지요미안하고 죄송하고 부끄럽기 까지 하네요.” 소녀처럼  소리로 깔깔 대면서  목사 기다리다가 내가  넘어 갈것같아 손수 오기로 하셨다며 전화걸고 오시겠다고 하셨다내가 좋아하는 최상급 대추를 갖고 오시겠다며  바탕 웃어셨다어디서 그런 에너지가 솟아 나는지 정말 놀랍고 놀라웠다하나님이 천사를 보내셔서 사고 당시 자기를 안아 주어 살아나셨다고 하셨다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여종이구나 생각하면서 하나님께 감사드렸다.

   세상에 태어나서 하늘나라  때까지 우리는 가정에서는 가족들과 그리고 사회에서는 사람들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고 있다항상 좋은관계를 맺도록 우리는 노력해야 한다특히 친한 친구가 있다는 것은  복이 아닐  없다영어 속담에 어려울  도와주는 친구야 말로 정말로 친구다.’( A friend in need is a friend indeed.) 말이 있다좋을  뿐만 아니라 어려울 때도 도움의 손길을 줄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좋은 친구를 갖고 있는 것이다.

   지난 가을에 60 년만에 대학동문인 친구를 찾았고 남편이 뇌졸증으로 죽은지  어달 만에 뉴욕에서 이곳 까지 날아와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주어 여간 고마운 일이 아니었다한국전쟁  맺어  우정으로 대학동문이 되었지만 소식이 두절되어 오매불망 찾았는데 만날  있다니정말 꿈같은 현실에 눈시울이 뜨거웠었다선배 목사님은 믿음으로 맺으진 친구 같은 선배이시다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을나누는 믿음의 친구다부디부디 건강하게 오래 사시기를 기원하면서 만나  날을 기다리고 있다. /중앙일보  아침에( 2019 6 10 )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7 며느리와 교외 나들이 file 김수영 2019.06.26 6
» 믿음의 친구 선배 목사님 김수영 2019.06.21 4
305 타는 노을 file 김수영 2019.06.07 7
304 100 세 건강 '뉴스타트' file 김수영 2019.05.27 6
303 강원도 산불을 보면서 김수영 2019.04.26 10
302 전기가 없는 세상에 살아보니 김수영 2019.04.26 8
301 대나무 숲 file 김수영 2019.03.27 13
300 내가 만난 '애국자' 스코필드 박사 file 김수영 2019.03.27 5
299 부자와 가난한 자 김수영 2019.02.03 8
298 북가주에서 생각한 포카혼타스 김수영 2019.02.03 3
297 '팔순 시집' 출판기념회를 마치고 [1] file 김수영 2018.12.14 30
296 첫눈이 내리는데 김수영 2018.12.14 18
295 그냥 그대로가 좋소 김수영 2018.12.14 11
294 북가주에서 생각한 포카혼타스 김수영 2018.12.14 10
293 링컨 박물관이 처한 어려움 김수영 2018.12.14 7
292 달라진 미스 아메리카 심사기준 김수영 2018.10.05 13
291 자랑스러운 '학술원 회장' 오빠 김수영 2018.08.01 10
290 젓가락 김수영 2018.07.24 12
289 아름다운 식당 '요산재' 김수영 2018.07.24 6
288 머리카락 선물 김수영 2018.07.24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