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시인협회 2017년 제 15회 재미시인상 수상자

본협회 고문인 김호길 원로시조시인


미주시조문단 역사는 초기에서 현재까지 김호길 시인을 놓고는 없다. 미국이란 한국문학의 변방에서도 수십 명의 현대시인들은 계속 배출되고 본국문단에 등재되고 있는 현상과는 극히 대조적으로 시조는 미주에서는 이방문학으로 제켜놓다 시피 현대시조시인의 수는 아직도 명에 불과하다.

황무지와 같은 미주 땅에 처음으로 시조진흥의 깃발을 꽂은 이도 김 시인이고 많은 우여곡절을 겪는 이민생활의 격랑 속에서도 이분의 시조사랑 운동은 중단 없이 계속되었다.


이제 현대시조의 수맥이 형성되고 작은 물줄기에도 미흡 하긴 해도 캐나다의 반병섭, 뉴욕의 이 정강, 김영수 L. A.의 고원, 최경희, 김동찬 중부 일리노이주의 허연 그리고 플로리다엔 한혜영 등 몇 분이 좋은 작품들을 발표하고 이 뒤를 이어 소수의 신인들이 각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본국의 ‘현대시조’를 포함하여 다양한 시조문예지를 이 곳에 소개하고 초기엔 앤솔러지 모습으로 <사막의 별>, <사막의 민들레>라는 작은 작품집을 발행했다. 1995년「미주시조 시인협회」를 창설하고 초대회장을 지내면서 이 미주 땅에 시조문학을 정착시키는데 태평양을 넘나들면서 그의 심혈을 기우려 온 공은 아무도 가볍게 평가할 수 없다.


최근 몇 년간은「시조월드」란 시조문예지를 한 해에 두 차례 발행함으로서 ’시조의 세계화, 시조문학의 새 지평을 연다‘는 캐치-프레이즈를 외치므로 미주뿐만 아니라 연변과 중국 러시아에 이르기까지 시조문학의 창달을 위해 사재를 내 놓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년 전에 <시조월드,www.sijoworld.com> 와 어린 꿈나무들의 <느티나무, www.nutinamu.com >란 웹사이트도 인터넷 위에 올려 현대문명의 최첨단 방법을 도입함으로 어느 문학장르보다 빨리 앞길을 훤히 펼친 분도 김 시인이다. 또한 본국의 몇 시조시인과 함께 울산에서 어린이 시조운동을 시작한 사실도 간과할 수 없는 역사이다.

1943 경남 사천시 사천 출생이고 1963 개천예술제 시조백일장 장원을 계기로 그의 시조사랑은 일생을 흐르는 하나의 생명 줄로 동행한다.


일찍이 박재두, 서벌, 선정주, 조오현 등과 함께 <>시조동인을 만들어 신시조운동을 일으켰다. 육군항공학교를 졸업한 후 미 육군항공학교를 졸업, 월남전에서 헬리콥터 조종사로 종군, 전역 후엔 대한항공 국제선보잉707 조종사로 시작하여 보잉747점보기 조종사였다. 1981년 이민으로 미주에 정착한 후에 1984년엔 해바라기농원을 설립, 현재는 멕시코에서 대 농장주로 국제영농기업인이 되었다. 그의 등단 작품 ‘하늘 환상곡’은 시집 1975년 「하늘 환상곡」으로 출판되고 1990년엔 둘째 시집 을 상재, 이 시집의 대표작「수정 목마름」으로 1998년 현대시조문학상을 수상, 시조시학상, 펜시조문학상, 동서문학상, 2016 14 <유심작품상>등을 수상


2000년에는 3시집「절정의 꽃」(우리시대 현대시조 100인선, 태학사 발행), 2012년「사막 시편, 2017년「그리운 나라」출판.


김호길 시인 유심작품상 수상 쾌거


[LA중앙일보] 발행 2016/05/26 미주판 30 기사입력 2016/05/26 00:00


김호길 시인(사진)이 제 14회 유심작품상 시조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유심작품상은 만해 한용운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만해사상실천선양회가 제정한 상이다. 김호길 시인 이외에도 시 부문에 곽효환 시인, 학술 부문에 이도흠 한양대 교수, 특별상 부문에 이영춘 시인이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상금은 각 부문 1500만원이며 시상식은 오는 8 11일 강원도 인제군 백담사 만해마을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호길 시인은 "만해 대선사께서 창간하시고 고난의 세월에 빛을 내리신 그 분의 이름으로 받는 유심작품상은 내게 엄청난 영광이며 그만큼 큰 책무를 느낀다" "앞으로 남은 세월 우리 영혼의 금자탑인 시조의 세계화에 정진하라는 채찍, 그 죽편으로 알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김호길 시인은 1967 '시조 문학'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이사, 미주한국문인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시집으로는 '하늘 환상곡' '수정 목마름' '절정의 꽃'등이 있으며, 시조집 '사막시편'은 영역 출간되기도 했다. 파일럿 출신 문인으로도 유명한 김호길 시인은 현재 멕시코와 LA, 한국을 오가며 활발한 작품 활동 중이다. 김 시인은 세계한민족문학상 대상(1997), 현대시조문학상 본상(1998), 미주 문학상(2001), 민족시가 진흥상(2015)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