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시인협회 시인상 수상자로 장효정(사진) 시인이 선정됐다. 재미시인협회(회장 안경라)는 해마다 뛰어난 시 창작과 시문학의 정진을 위해 노력했거나 본회 발전에 기여한 회원 또는 외부 인사에게 시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 수상자로 선정된 장효정 시인은 2014~2015년 재미시인협회 회장 역임 당시 30여년 된 협회가 둘로 양분되어 있는 것을 하나로 통합하는 데 공헌했다. 또, 신인 발굴과 회원간의 화합을 도모하는데 심혈을 기울였으며 지금까지 꾸준한 작품 활동과 협회를 위해 이사로 헌신한 공로가 인정되어 선정위원회 회의를 거쳐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장효정시인은 미주문학상, 가산문학상, 해외문학상, 허난설헌상, 현대문학사조상, 해외동포문학 우수상, 윤동주서시 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시집 ‘내가 나를 엿보다’ ‘나는 여기 화석으로 피어서’가 있으며 한영시집과 수필집이 출판될 예정이다. 한편, 재미시인협회는 오는 12월 말에 시상식을 통해 상금과 상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images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