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Year of 2026 (아이 마음)

2008.12.06 23:47

이용우 조회 수:2329 추천:241

어느 일요일 저녁 LA 타임스의 부동산 쌕션을 보고 있는데 그린이가 슬쩍 넘겨다 보더니,
“아빠, 왜 저 하우스는 방 보다 화장실이 더 많아?” 하고 물었다.
“응, 좋은 집들은 방 보다 화장실이 더 많아. 왜냐하면 모든 방에 화장실이 달려 있고, 응접실이나 리빙룸에 따로 화장실이 있으니까 방 보다 화장실이 더 많게 되지.”
방 세 개에 화장실 둘, 아니면 방 둘에 욕실 하나 짜리 아파트에 만 살았으니 방 보다 화장실 많은 집이 이상하게 보였나 보다.
얼마가 지나 그린이 학교에서 부모님 초청 일일 견학이 있었다.
담임 선생님의 안내로 교실을 둘러 보는데 벽면 하나에 그린이 반의 아이들 18 명이 쓴 글이 빼곡하게 붙어 있었다.
‘In The Year 2026’ 이 제목이였다. 20년 후의 자기 모습을 가상으로 쓴 글이었다. 나는 얼른 그린이의 글을 찾아 읽었다.
-In The Year 2026, I Will Live Beverly hills light pink Mansion, 5 bedrooms and 7 bathrooms. and I have a white color hybrid Limousine....-
2026 년의 그린이는 베벌리힐즈의 방 5 개, 화장실 7 개짜리 연분홍색 맨숀에서 전기로 작동하는 하얀색 리무진을 타며 산다는 내용이었다. 아래로 내려가면 가족과 강아지, 그리고 좋은 친구들도 그 맨션 에서 벽걸이 티브이를 보며 함께 살겠다고 썼지만 어쨌던 글의 시작이 방 다섯, 화장실 일곱이어서 쿠쿠, 웃었다.
아이와 사는 일은 힘들고, 재미 있고, 짜증 나고, 우섭고, 슬프고, 즐겁고, 놀라고, 분노 하다가 인내하고, 깨우치고, 희망에 젖어 스스로 위로하고, 숙제 도와주며 내 공부도 하고, 아이 먹이느라 나도 먹고, 설거지를 끝낸 후련함과 밀려오는 고단함으로 깊이 잠들게 되는, 결국은 다달아지고야 마는 ‘득도의 길’ 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모래산 이용우 2008.12.07 2141
29 한국어 (동심의 세계) 이용우 2008.12.07 2648
28 꿈, 강아지 (동심의 세계) 이용우 2008.12.07 2348
27 하이꾸 (동심의 세계) 이용우 2008.12.07 2671
26 아빠 와이프 (동심의 세계) 이용우 2008.12.07 2142
25 선거 (아이 마음 어른 마음) 이용우 2008.12.06 2072
» In The Year of 2026 (아이 마음) 이용우 2008.12.06 2329
23 생명보험 (동심의 세계) 이용우 2008.12.06 1294
22 허깨비 이용우 2008.12.06 1195
21 잉꼬 아침 (동심의 세계) 이용우 2008.12.06 1316
20 첫영성체 (동심의 세계) 이용우 2008.12.06 1536
19 숙제 (아이 마음 어른 마음) 이용우 2008.12.06 1209
18 달그림자 이용우 2008.12.06 1259
17 엔젤 마미 이용우 2008.12.06 1333
16 제비 이용우 2008.12.06 1552
15 양철지붕 이용우 2008.12.06 1435
14 헤븐 스트릿 이용우 2008.12.06 1788
13 그리운 질투 이용우 2008.12.06 1249
12 아파트 가족 이용우 2008.12.06 1346
11 마음항아리 이용우 2008.12.06 1176

회원:
0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4
어제:
15
전체:
24,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