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4,190
어제:
3,357
전체:
5,070,315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원한 꽃이니까요! / 김원각



우리가 만나기로 한 그 자리에

당신을 보고 싶은 마음에

나는 미리와 기다리고 있네!


아직도 당신이 보이지 않네요!

다가오는 그림자만 봐도 당신이냐고

나뭇잎이 떨어지는 소리만 들어도 그대인가요?


아직도 당신이 안 보이네!

한시라도 빨리 보고 싶은 마음에

나는 그대에게 가고 있네!


당신을 찾아 그곳으로

한 발자국 두 발자국 옮길 적마다

그림자와 동행하는 일초일동이

가까워지고 있네요!


기다리는 문은 영원히 그대를 위해

열려있으니까요!


왜냐고요! 

내 가슴에 피는

영원한 꽃이니까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6 코로나 현상 / 성백군 new 하늘호수 2020.09.22 2
1565 와이키키 잡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15 2
1564 미소와 함께 / 김원각 泌縡 2020.09.15 2
1563 바람의 일대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08 2
» 영원한 꽃이니까요! / 김원각 泌縡 2020.09.07 5
1561 목이 말라도 지구는-곽상희 file 미주문협 2020.09.07 2
1560 초승달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01 6
1559 아! 내가 빠졌다고 / 김원각 泌縡 2020.08.31 8
1558 단풍은 가을 단풍이라야 단풍이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26 9
1557 아! 그대의 미소가 빠졌네요 – 김원각 泌縡 2020.08.23 10
1556 꽃에 빚지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19 9
1555 노을처럼 허공을 휘감으리라 - 김원각 泌縡 2020.08.16 10
1554 물의 식욕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12 7
1553 정월 대보름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8.06 9
1552 폭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05 12
1551 하나님의 은혜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7.30 19
1550 옛 생각 나서 찾는 바다 / 김원각 泌縡 2020.07.29 32
1549 밀국수/ 김원각 泌縡 2020.07.21 30
1548 잡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7.21 22
1547 우리 둘만의 위해 살고 싶다 / 김원각 泌縡 2020.07.15 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