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4,160
어제:
3,357
전체:
5,070,285


2020.09.15 17:35

와이키키 잡놈 / 성백군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와이키키 잡놈 / 성백군


 

와이키키 해변 길가에

벌거벗고 서 있는

구릿빛 건장한 남자의 동상 듀크가하나모쿠*

남근이 팬티를 밀고 솟아올라

남자들 기죽게 만들고

여자들 마음을 자극한다

 

황인, 백인, 흑인, 세계 여자들 모두

빨강, 노랑, 초록, 오만가지 꽃 레이

팔에 걸어주고 목에 걸었으니

젊은 여자나 늙은 여자나 아줌마나 아가씨나

고를 것 없다.

 

다 품어

마음 주었으니

기념사진 한 장 찍겠다고

앞다투어 줄 섰다

 

그래서 말인데

죽은 유명인 명예보다는

살아있는 와이키키 비치 보이가 낫겠다고

당신에게 생명을 불어넣어 주었으니

나보고 잡놈이라 욕하지 마세요

 

*듀크가하나모쿠 : 하와이 스핑의 신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6 코로나 현상 / 성백군 new 하늘호수 2020.09.22 2
» 와이키키 잡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15 2
1564 미소와 함께 / 김원각 泌縡 2020.09.15 2
1563 바람의 일대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08 2
1562 영원한 꽃이니까요! / 김원각 泌縡 2020.09.07 5
1561 목이 말라도 지구는-곽상희 file 미주문협 2020.09.07 2
1560 초승달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9.01 6
1559 아! 내가 빠졌다고 / 김원각 泌縡 2020.08.31 8
1558 단풍은 가을 단풍이라야 단풍이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26 9
1557 아! 그대의 미소가 빠졌네요 – 김원각 泌縡 2020.08.23 10
1556 꽃에 빚지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19 9
1555 노을처럼 허공을 휘감으리라 - 김원각 泌縡 2020.08.16 10
1554 물의 식욕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12 7
1553 정월 대보름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8.06 9
1552 폭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8.05 12
1551 하나님의 은혜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7.30 19
1550 옛 생각 나서 찾는 바다 / 김원각 泌縡 2020.07.29 32
1549 밀국수/ 김원각 泌縡 2020.07.21 30
1548 잡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7.21 22
1547 우리 둘만의 위해 살고 싶다 / 김원각 泌縡 2020.07.15 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