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51
어제:
2,152
전체:
3,015,965


김형오-희말라야

2019.10.02 04:39

미주문협 조회 수:9

        K2_2006b.jpg

       히말라야

                                

                        김형오


 

       무턱대고 기어오르라

       새워 놓은 게 아니다

 

       달마저 보름걸이 더듬어 뜨라고

       디딤 돌 길목마다

       눈비 뿌려 꽁꽁 얼려 놓았지

 

       자꾸 미끄러져 내리더라도

       시라무렌 서너 자락

       골짜기 어디쯤에서

       홀로 부풀어 울지 말라고

 

       물 언덕

       우습게 덤비지 말라고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