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8 20:02

문소 조회 수:279

     꽃 

                

살며시 피어나는

해맑은 외침

바람결 열린 창으로

향기 날리고

자기만의 빛깔로

말을 건넨다

 

햇볕에 반사되어

눈부시게 치켜든

눈섭 꽃잎 하나 하나

가녀린 꽃술 꽃분(花粉)은

타고난 패션의 정예

물오른 젊음의 함성

레이스달린 천의 얼굴이다

 

씨앗을 영글며 죽는 순간

내뿜는 향기의 절정은

다시금 꽃이되기위한 약속

 

꽃이여

자연의 참 언어로

사람안에 피고 지고 

다시 피는 성숙이여

 

 

 

댓글 7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함박눈 문소 2019.01.24 18
19 겨울 버스 문소 2019.01.19 9
18 우리의 얼은 멋이어라 문소 2019.01.17 9
17 걷기는 계속된다 기해년 새해에도/문소 이일영 문소 2018.12.31 17
16 가지 끝 메시지 [2] 문소 2018.08.20 347
15 포탄을 문 아이 문소 2018.08.19 684
14 시의 사립문(한영) 이일영(李逸永) 문소 2018.08.15 36
13 새해에는 [15] 문소 2018.01.02 343
12 詩 '가을 素描' [26] 문소 2017.11.12 254
11 모국어 (한영) 시. 문소 이일영 [14] 문소 2017.07.13 249
10 컴퓨터(한영) 詩 文韶 李逸永 [25] 문소 2017.07.06 549
9 피서(한영) 詩 李逸永 [33] 문소 2017.06.28 275
8 눈물(한영) 시조 [19] 문소 2017.06.11 616
7 무한계(無限界)(한영) 詩. 李逸永 [24] 문소 2017.06.04 424
6 아날로그 기차 (한영) [19] 문소 2017.05.22 238
5 도로표지 (한영) [4] 문소 2017.05.11 140
4 달 빛 시조 [6] 문소 2017.05.10 216
» [7] 문소 2017.05.08 279
2 봄 봄 봄 [4] 문소 2017.05.08 288
1 2017년 정유년의 외침 [4] 문소 2017.05.08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