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 기차 (한영)

2017.05.22 16:30

문소 조회 수:238

 아날로그 기차


네바다 사막 한 가운데
거북이 걸음의
화물 열차가 오고있다
고속도로와 무관한 듯
옛 모습 그대로

 

내일 만날 것처럼 떠나온

70여년 짓무른 빈가슴인데

고향 가는 길은

꿈 속에서나 성묘해보는

잘려버린 철 길이다 

 
마음이 부서지고

허리가 동강난 

전혀 다른 세상이 만나
지구촌 눈길 한데 모으며
폭포처럼 무너지던 날
나는 종일
아버지의 경련을 삼켰다

네바다 사막 한가운데
오늘도 지나간다
아다지오 발걸음의
아날로그 기차가

 

 

An Analog Train

 

Through the Nevada desert

A freight train is coming

With tortoise's steps and

As in style of old days

As having no concern with free-way.

 

Just as getting together tomorrow,

We have left home over 70 years

In the vain heart of oozes from sore and

Now the way to home town

Is broken down railroad,

Visiting ancester's graves only in dream.

 

When the quite different worlds

Which have been sick in the heart

And cut  in waist met together and

Were crambled lik a waterfall

I've swalloed all day long father's convulsions.

 

Now is an analog train with adagio steps

Passing by through nevada desert.

 

 

댓글 19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함박눈 문소 2019.01.24 18
19 겨울 버스 문소 2019.01.19 9
18 우리의 얼은 멋이어라 문소 2019.01.17 9
17 걷기는 계속된다 기해년 새해에도/문소 이일영 문소 2018.12.31 17
16 가지 끝 메시지 [2] 문소 2018.08.20 347
15 포탄을 문 아이 문소 2018.08.19 684
14 시의 사립문(한영) 이일영(李逸永) 문소 2018.08.15 36
13 새해에는 [15] 문소 2018.01.02 343
12 詩 '가을 素描' [26] 문소 2017.11.12 254
11 모국어 (한영) 시. 문소 이일영 [14] 문소 2017.07.13 249
10 컴퓨터(한영) 詩 文韶 李逸永 [25] 문소 2017.07.06 549
9 피서(한영) 詩 李逸永 [33] 문소 2017.06.28 275
8 눈물(한영) 시조 [19] 문소 2017.06.11 616
7 무한계(無限界)(한영) 詩. 李逸永 [24] 문소 2017.06.04 424
» 아날로그 기차 (한영) [19] 문소 2017.05.22 238
5 도로표지 (한영) [4] 문소 2017.05.11 140
4 달 빛 시조 [6] 문소 2017.05.10 216
3 [7] 문소 2017.05.08 279
2 봄 봄 봄 [4] 문소 2017.05.08 288
1 2017년 정유년의 외침 [4] 문소 2017.05.08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