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표지 (한영)

2017.05.11 21:00

문소 조회 수:140

  도로 표지

         

                                               

담장 뒷편 모퉁이

양팔을 치켜든

바이올린 모양의 이정표

동서로 <브람스의 자장가>

남북으로 <비발디의 사계>

 

길가에 버티고 선

속도 제한 15 마일

자장가처럼 풀린 엔진 소리에

스르르 아가가 잠든다 

 

어느집 창 넘어

낯익은 선율이 반갑게 인사하고

계절의 잎새마다 휘파람 반짝인다

 

아쉬운 봄 가을

굼 뜬 여름 겨울

그 선율의 얼굴이 바뀔 때마다

귀달린 바람의 해설이

노상 열려있는 감성의 창가에

아다지오 삶으로 흘러든다

 

  

   Road Sign

 

A road sign at the corner over the wall

Like violin with its arms up:

One bounds east and west

With the name <Braham’s Cradle Song>,

The other does south and north

With the name <Vivaldi’s Four Season>.

 

Being faced with [15 MPH] on the roadside,

At the sound of slow running engine like the lullaby,

the baby goes to sleep easily.

 

A familiar music greets delightedly

From the opened window of someone,

The leaves of seasonable trees twinkle like whistle.

 

Missing spring and autumn,

Slow summer and winter,

Every-time the face of melody changes,

An interpretation of the wind having ear

Flows into the ever opened window of sentiment

As just as Adagio Life.

 

 

 

댓글 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함박눈 문소 2019.01.24 18
19 겨울 버스 문소 2019.01.19 9
18 우리의 얼은 멋이어라 문소 2019.01.17 9
17 걷기는 계속된다 기해년 새해에도/문소 이일영 문소 2018.12.31 17
16 가지 끝 메시지 [2] 문소 2018.08.20 347
15 포탄을 문 아이 문소 2018.08.19 684
14 시의 사립문(한영) 이일영(李逸永) 문소 2018.08.15 36
13 새해에는 [15] 문소 2018.01.02 343
12 詩 '가을 素描' [26] 문소 2017.11.12 254
11 모국어 (한영) 시. 문소 이일영 [14] 문소 2017.07.13 249
10 컴퓨터(한영) 詩 文韶 李逸永 [25] 문소 2017.07.06 549
9 피서(한영) 詩 李逸永 [33] 문소 2017.06.28 275
8 눈물(한영) 시조 [19] 문소 2017.06.11 616
7 무한계(無限界)(한영) 詩. 李逸永 [24] 문소 2017.06.04 424
6 아날로그 기차 (한영) [19] 문소 2017.05.22 238
» 도로표지 (한영) [4] 문소 2017.05.11 140
4 달 빛 시조 [6] 문소 2017.05.10 216
3 [7] 문소 2017.05.08 279
2 봄 봄 봄 [4] 문소 2017.05.08 288
1 2017년 정유년의 외침 [4] 문소 2017.05.08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