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영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4
전체:
5,541


눈물(한영) 시조

2017.06.11 13:39

문소 조회 수:109

       눈물          시조

            

 

한 생명 태어날 때 첫 울움 방울 방울

세상살이 고달픔을 일찌감치 겪으라고

하늘이 인간을 통해

처음 보인 참 모습

 

사노라 때꾹진 마음 빨래하는 여울인가

시같은 방울 눈물 소설같은 줄기 눈물

만감이 얼룩진 폭포

파노라마 한 인생

 

어느새 말을 잃은 그리움의 절벽같다

전망대 난간에서 멍멍 가슴 오랜 세월

상봉의 눈물의 바다는

하늘 전시회 출품작

 

가슴 연 깊디깊은 너와 나의 교감이다

울면서 다시 걷는 인생의 노정이다

사별(死別)의 순간 훔뻑 적신

하늘나라 손수건

 

 

    Tears          (Korean Lyrics)

 

When is born one's life, it's the first crying, drop by drop.

To experience hardship of the world earlier,

It is the first  real image that

The heaven shows through human-beings.

 

Is it the stream that washes dirty minds of living?

Drops of tears like poem, ceaseless tears like novel,

A water-fall of thousand sentimentalities,

A panorama of one's life.

 

It's almost like a wordless and longing  cliff,

A long absent minded time on the hand-rail of observaton platform.

The ocean of tears of meeting for dispersed families is

One of the works of heaven's exhibition.

 

It's an open-minded and deep sympathy between you and me,

The way of life with walking again in weeping,

The handkerchief of heaven wet thoroughly

At the time of separation by death.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눈물(한영) 시조 [19] 문소 2017.06.11 109
7 무한계(無限界)(한영) 詩. 李逸永 [24] 문소 2017.06.04 164
6 아날로그 기차 (한영) [19] 문소 2017.05.22 153
5 도로표지 (한영) [4] 문소 2017.05.11 116
4 달 빛 시조 [6] 문소 2017.05.10 117
3 [7] 문소 2017.05.08 143
2 봄 봄 봄 [4] 문소 2017.05.08 143
1 2017년 정유년의 외침 [4] 문소 2017.05.08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