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을 댕기는 너보다 

겁잡을 수 없이 타오르는 

나는 줄곧 갇혀 있었어 


너는 곧 언제였나 

싶이 돌아섰지만 

미친불 그대로 살아 있었어 


어디에 그런 불씨가 살아 있었는지 

시시때때로 

불속을 벗어나기 힘들었어 


행여나 너를 만나면

불덴 자리  쓰리듯

놀랄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