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에 아지랑이

한 여름 불볕

가을날 퇴색 빛으로

겨울날의 하얀 입김처럼 


한시라도 떠난적 

머문적도 없는 


수많은 그림을 그려도 

남긴적없는 그대 


언제쯤 맘속에 꺼내지 않고서도 

빛나는 생빛으로 남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