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집 출간, 축하합니다. 그 동안  부지런히 창작을 계속하셨군요. 갤러리아로 가고 싶었는데

사정이 생겨 못갔네요. 미안하구요. 새 시집 읽고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