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빛에 물들어 한껏 깊어지는 눈빛

2019.10.03 09:39

최연수 조회 수:4

붉은빛에 물들어 한껏 깊어지는 눈빛

hmail191004.jpg


언덕을 내려오다 만난 나뭇잎이 발갛게 물들어가고 있습니다.
여름엔 몰랐던 빛깔.
그 나뭇잎을 모아 옷 한 벌 지어 입고 싶을 정도로
참 곱습니다.
화살나무랍니다.
이 나무가 본색을 드러내는 계절은 가을입니다.
어느 잎보다 붉고 예뻐서 눈길 한번 주지 않을 수 없습니다.
키가 크지 않아도, 제 모습을 뽐내는 것.
어느 시절이듯 그렇게 아름답게 지나간 계절이 있을 겁니다.
다만 그것을 알지 못하고
아직 내게는 그때가 안 왔거나
아예 오지 않을 거라 믿은 것도 같습니다.
옛날 아버지가 어머니께 큰맘 먹고 해준 치마의 무늬 같은 이파리들.
오늘은 붉은빛에 물들어 한껏 깊어지는 눈빛입니다.


- 최연수 시인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8 나는 정읍인 백남인 2019.10.10 6
957 해마다 여름이 오면 김학 2019.10.09 4
956 칭찬하기 정근식 2019.10.09 2
955 10월 9일은 한글날 곽창선 2019.10.09 0
954 마음의 회초리를 맞는 날 김학 2019.10.08 4
953 철없는 며느리 길들이기 장지나 2019.10.07 2
952 나무참외 배세복 2019.10.07 5
951 고향동네 한 바퀴 최상섭 2019.10.06 3
950 고령운전자와 적성검사 오창록 2019.10.06 2
949 우산 김길남 2019.10.06 4
948 책들의 반란 정남숙 2019.10.05 3
947 문자의 아버지, 세종 곽창선 2019.10.05 3
946 큰 울림을 준 배려심 곽창선 2019.10.04 3
945 이희석 제2수필집 발문 김학 2019.10.03 3
» 붉은빛에 물들어 한껏 깊어지는 눈빛 최연수 2019.10.03 4
943 혼자 걷는 사람들 고도원 2019.10.03 6
942 꿈에 나타나셔서 내 목숨을 구해주신 할머니 구연식 2019.10.02 2
941 한 장의 사진에 담긴 추억 신효선 2019.10.02 3
940 왜 걷기운동이 좋은가 두루미 2019.10.02 3
939 혼자서 못 살아 김현준 2019.10.0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