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인사말

 

지나간 열 달을 구겨서 쓰레기통에 버리려고 했더니 1112월이 말립니다.

아직 자기네들이 있는데 그럴 수가 있느냐고 무척 서운해 합니다.

앞서 지나간 열 달이라는 동지가 있어 자기네들이 힘을 받는 다는군요.

듣고 보니 그 말이 타당한지라 구겨진 열 달을 다시 곱게 펴 차례별로 묶어 놓았습니다.

잘못한 일들은 앞일의 교훈이요, 잘 한 일은 남은 두 달의 모범이 되어 줄 것입니다.

시간이 이러한데 사람이 오죽하겠습니까.

더더욱 지나간 일을 들춰보면서 남은 두 달을 신중히 맞이할 수 있도록 힘써야 할 것입니다.

십일월에도 행사가 줄줄이 있는 것을 보니 한 해를 마무리 한다는 것이 여간 조심스럽지 않습니다.

남은 모든 시간을 송두리째 두 달을 위해 쏟아 부어야 합니다.

그러면 잘 무르익은 열매가 12월의 눈 속에서 아름답게 제 모습을 드러낼 것입니다.

 

앞으로 남은 11/122개월 사이에 있을 예정 및 확정 행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cars-driving-on-heavy-snow-in-forest_b.jpg 

11

:17 토요일-이윤홍 시인 인문학 강의(길가메쉬)

소설가 협회 미주한국소설 출판기념회

(제이제이 그랜드 호텔 오후 3시 시작)

: 20일 화요일 연규호 이윤홍 라스베가스 중앙일보 문화센타 강연

: 27일 화요일-엘에이문학교실 종강파티(오후 5시 용궁)

: 30일 금요일 홍영옥 소설가 소설집 출판기념회 가든스윗호텔

 

12월 :6일 목요일-이사회(제에제이 그랜드 호텔)


좋은 십일월 되시기 바랍니다.

       

미주한국문인협회 회장 이윤홍

작은 로고.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