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jpg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안녕하세요. 2019년과 2020년 두 해 동안 봉사자로서 미주한국문인협회를 이끌고 나갈 정국희입니다. 저는 기해년(己亥年)의 풍요로운 기를 받아 여러분과 함께 우리문협을 더욱 더 탄탄하고 옹골차게 이끌어 갈 것을 새해 첫 아침에 다시 다짐해 봅니다.


   먼저 이윤홍 전 회장님과 함께 미주한국문인협회의 주인으로 활동해주신 임원들, 이사님들, 그리고 회원님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무엇보다 여러분들의 성원과 노고가 있었기에 문협은 지금까지 문학인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굳건하게 이어져 왔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여, 저는 37년의 미주한국문협 전통을 손색없이 지켜나갈 것을 맹세함은 물론 한 치의 사심도 없이 2년간 열심히 봉사하여 다음 회장에게 명예롭게 이 자리를 물려줄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낡은 제도의 관습을 개선시키고, 새 시대에 맞는 새로운 창의력과 컨셉으로 한 가지씩 차근차근 조율해 나갈 것입니다.


   20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 띠로서 대박 나는 띠라고 합니다. 우리는 1년에 4번 나오는 미주문학에 더욱 더 수준 높은 글을 써서 대박을 낼 뿐만 아니라 미주문학의 위상을 높이고 대외적으로 문협을 탄탄하게 다져나가야 할 것입니다. 우리들의 글이 꼭 한국에 알려지는 것만이 대박이 아닙니다. 우리는 조국을 업고 외국에 살고 있는 문학인으로서 현지에서 현지에 맞는 글을 쓰며 서로 이끌어주고 밀어주면서 먼저 내 지역을 넓혀나가는 것 또한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2년 동안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합니다. 미주한국 문인협회의 주인인 여러분, 60여명의 이사님들과 400여명의 회원님들, 바로 여러분들이 문협을 이끌고 나가셔야 합니다. 저는 거기에 힘차게 박차를 가해드릴 겁니다. 감사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미주한국문인협회 회장 정국희

  작은 로고.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