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숙의 문학서재




오늘:
28
어제:
217
전체:
237,085


2016.12.03 19:04

나목 裸木의 새

조회 수 103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목 裸木의 새

 

  


                 홍인숙(Grace)

 

 

 

세상에는 사람들이 없다

거리에는 차들이 없다

 

대화가 끊기고

손과 손을 나누는 악수가 없다

 

모두 마지막 낙엽처럼

달랑거리는 달력 속으로

외투 깃을 세우고 분주히 걸어 들어갔다

 

마지막 한 장이 새 달력으로 바뀌는 날

홍수처럼 쏟아질 환호성을 기다리며

나목에서 바라본 잠시의 정적이 신기하다

 

차가운 눈가루가 속눈썹에서 달랑인다

눈이 내리나 보다

  


 

?
  • ?
    Chuck 2016.12.06 10:26
    겨울이 오면 /봉영(峰瑩) 
    3_101_1.gif



    겨울이 오면
    나는 길을 떠나야 하네.
    하얀 겨울
    메마른 나무숲을 지나
    한 마리 철새
    돌아서 가는 길
    소리없는 들판
    흐르지 않는 강
    그대 눈빛의 속삭임도
    내 기쁨의 설레임도
    시간도 멈춘
    그 차가움 위에
    내 슬픔의 여운을 묻고
    내 추억의 아픔을 묻고
    내 젊음의 계절을 묻고
    앙상한 나뭇가지에
    세찬 바람이여
    떨어진 문풍지 사이로
    지나가는 나그네여
    가녀린 지붕 처마끝에서
    하염없이 우는 그대여
    너는 나의 꿈을 보았고
    나는 너의 현실을 보았네.
    아름다운 반짝임
    눈부신 자태
    바람처럼 너는
    아무것도 아닌 것을
    텅 빈 공간
    눈물도 마르고
    하얀 겨울
    겨울이 오면
    나는 길을 떠나야 하네.
    혼자서 먼 길을 떠나야 하네.


  • ?
    Chuck 2016.12.06 10:29

    Stay tune..


    "https://www.youtube.com/embed/5riWSwtDoPM" 

  • ?
    홍인숙(Grace) 2016.12.06 17:57

    얼핏 헤세의 시풍이 스쳐가는  '겨울이 오면' ..
    애틋한 Life story를 남기고 떠난 시람의 노래.
    올려주신 곡과 함께 '비처럼 음악처럼' 도 좋아합니다.

    시와 음악 잘 감상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홍인숙(Grace)의 인사 ★ 1 그레이스 2004.08.20 1430
327 수필 내 평생에 고마운 선물 홍인숙(Grace) 2018.09.25 19
326 수필 자화상 4 홍인숙(Grace) 2018.05.25 70
325 눈부신 봄날 8 홍인숙(Grace) 2018.04.02 134
324 수필 할머니는 위대하다 7 홍인숙(Grace) 2017.11.29 105
323 수필 나의 보로메 섬은 어디인가 홍인숙(Grace) 2017.07.26 110
322 수필 또 삶이 움직인다 8 홍인숙(Grace) 2017.05.27 122
321 수필 글 숲을 거닐다 11 홍인숙(Grace) 2017.04.07 228
320 나와 화해하다 8 홍인숙(Grace) 2017.02.04 211
319 아침의 창 5 홍인숙(Grace) 2017.01.23 164
318 내 소망하는 것 3 홍인숙(Grace) 2017.01.23 133
317 수필 소통에 대하여   6 홍인숙(Grace) 2017.01.12 225
316 수필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3 홍인숙(Grace) 2017.01.12 176
315 시인 세계 수필시대 [미국에서 쓰는 한국문학] 연재 2 홍인숙(Grace) 2017.01.12 104
314 사라지는 것들의 약속    9 홍인숙(Grace) 2016.12.11 318
313 수필 작은 일탈의 행복 3 홍인숙(Grace) 2016.12.06 175
312 수필 한 알의 밀알이 떨어지다 1 홍인숙(Grace) 2016.12.06 80
311 가을, 떠남의 계절 2 홍인숙(Grace) 2016.12.03 107
» 나목 裸木의 새 3 홍인숙(Grace) 2016.12.03 103
309 빙산 氷山   1 홍인숙(Grace) 2016.12.03 69
308 까치 2 홍인숙(Grace) 2016.12.03 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