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숙의 문학서재




오늘:
80
어제:
138
전체:
230,010


2016.12.03 18:09

가을, 떠남의 계절

조회 수 10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 떠남의 계절 



                     홍인숙(Grace)

 

 


모두가

모두에게서 떠나려 한다

 

모두가

모두를 지우려 한다

 

훌훌 털어버리고

자유로워지자고 한다

 

마르지 않은 잎새 하나

가슴에 품었다

 

지워야 할 나이에

다시 새기는 어리석음

 

어느새

하늘이 너무 가깝다

 



 

?
  • ?
    Chuck 2016.12.03 18:34

    가을을 보내며..


    깊어가는 가을 
    따사로운 햇빛 한 줌     
    서늘한 바람 한 점     
    아름다운 단풍 한 잎     
    한데 어울려 대화한다     
         
    산들산들 부는 바람에     
    가을의 상쾌함을 느낀다면     
    바람이 싸늘하다고      
    바람이 차갑다고 안 할 거야     
    차마     
    바람이 쌀쌀하다고     
    바람이 싫다고 못할 거야     
         
    단풍을 아름답게 생각한다면     
    낙엽을 귀찮게 하지 못할 거야     
    땅 위에 누워있게 가만히 놔둘 거야     
    서로 보듬고 그곳에 머물게      
    그냥 못 본 척 내버려둘 거야  


    "https://www.youtube.com/embed/YY3wl5_tzEI" 

  • ?
    홍인숙(Grace) 2016.12.04 10:58
    아름다운 가을시와 Winter Sonata...
    비내리는 창가에서 더욱 운치있게 감상하였습니다.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홍인숙(Grace)의 인사 ★ 1 그레이스 2004.08.20 1425
326 수필 자화상 4 홍인숙(Grace) 2018.05.25 65
325 눈부신 봄날 8 홍인숙(Grace) 2018.04.02 132
324 수필 할머니는 위대하다 7 홍인숙(Grace) 2017.11.29 103
323 수필 나의 보로메 섬은 어디인가 홍인숙(Grace) 2017.07.26 104
322 수필 또 삶이 움직인다 8 홍인숙(Grace) 2017.05.27 115
321 수필 글 숲을 거닐다 11 홍인숙(Grace) 2017.04.07 213
320 나와 화해하다 8 홍인숙(Grace) 2017.02.04 206
319 아침의 창 5 홍인숙(Grace) 2017.01.23 160
318 내 소망하는 것 3 홍인숙(Grace) 2017.01.23 131
317 수필 소통에 대하여   6 홍인숙(Grace) 2017.01.12 220
316 수필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3 홍인숙(Grace) 2017.01.12 167
315 시인 세계 수필시대 [미국에서 쓰는 한국문학] 연재 2 홍인숙(Grace) 2017.01.12 97
314 사라지는 것들의 약속    9 홍인숙(Grace) 2016.12.11 313
313 수필 작은 일탈의 행복 3 홍인숙(Grace) 2016.12.06 171
312 수필 한 알의 밀알이 떨어지다 1 홍인숙(Grace) 2016.12.06 80
» 가을, 떠남의 계절 2 홍인숙(Grace) 2016.12.03 106
310 나목 裸木의 새 3 홍인숙(Grace) 2016.12.03 102
309 빙산 氷山   1 홍인숙(Grace) 2016.12.03 66
308 까치 2 홍인숙(Grace) 2016.12.03 70
307 흔적 / 드브로브닉 성벽에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