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숙의 문학서재




오늘:
83
어제:
80
전체:
221,526


2017.02.04 10:46

나와 화해하다

조회 수 196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와 화해하다

 

 

                   홍인숙(Grace)

 

 

 

고목의 표피로 겹겹이 굳어버린

묵은 양초에 불을 밝힌다

촛불의 심장이 밝음에 놀라

화들짝 큰 눈을 껌벅인다

 

금세 출렁이는 그림자 곁으로

무심히 지나온 날들이

마른 꽃잎으로 흩날린다

그림자는 아직도 넘을 낯선 고개를 향해

긴 몸을 끌고 있다

 

벽시계의 두 침이 수직으로 이마를 맞댄다

밝음과 어둠이 침묵한 자리에

유년의 눈망울로 다가온 낯익은 얼굴

긴 잠에서 깨어 찾아온 그녀의 여윈 두 손에

살포시 연민의 손을 얹는다

‘미안해. 오랫동안 너를 잊고 있었어.‘

 

어디선가 하루의 끝과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려온다

 

 

?
  • ?
    Chuck 2017.02.04 14:41

    243C384F58957E80366295


    오늘은 우리나라 24절기중 첫번쨰 입춘[立春)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즐) 
    즐거운 하루 되셔요.... 멋진 주말 되시고요


    "https://www.youtube.com/embed/cTFJBrl2SFY" 


    "https://www.youtube.com/embed/ew5Z4JSBWIE" 

  • ?
    Chuck 2017.02.04 18:31

             f1_20130513185708.jpg



    "https://www.youtube.com/embed/xfODeSpvyMY" 

  • ?
    Chuck 2017.02.04 18:50

    한 노인의 인생조언 동영상 !


    "https://www.youtube.com/embed/m7TUfe6ga7M" 

  • ?
    Chuck 2017.02.04 19:04
    구름과 세월 !


    무심히 떠가는 흰 구름을 보고

    어떤 이는 
    꽃 같다고 말하고
    어떤 이는 새 같다고 말한다.

    보는 눈이 달라서가 아니고 
    서로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무심히 흐르는 세월을 두고 
    어떤 이는 빠르다고 하고 
    어떤 이는 느리다고 말한다.

    세월의 흐름이 달라서가 아니고 
    서로의 삶과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자기의 삶과 생각에 따라
    세상은 천국일 수도 지옥일 수도 있다.( 좋은글중에서)


    ="https://www.youtube.com/embed/aQQ6aN8prPI" 

  • ?
    Chuck 2017.02.04 19:24

    비바람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 많은 상처를

    받으며 자라나는 꽃 과 같습니다.

    비바람을 맞지않고 자라나는 나무는 없습니다.

     

    우리의 살아가는 길에 수 많은 비와 바람이 다가 옵니다.

    때로는 비바람에 가지가 꺽어지듯이 아파 할때도 있습니다.

    아픔으로 인해 더 나무는 더 단단해짐을 압니다.

     

    내가 가진 한때의 아픔으로 인생은 깊어지고 단단하게 됩니다.

    비와 바람은 멈추게 됩니다. 인생은 매번 상처를 받지 않습니다.

    비와 바람은 지나가는 한때 임을 생각해야 합니다.

     

    비와 바람을 견디고 핀 꽃이 아름답습니다.

    사는게 매번 아픈게 아니라 아름답게 피어나는 날이 있습니다.

    오늘 또 하루 지나 갑니다.사는게 상처를 위해 사는것이 아닙니다.

     

    하나의 아픔은 나를 더 깊고 아름다운 삶의 꽃이 되게 하는 과정입니다.

    하루를 소중히 사는 사람은 내일의 기약을 믿고 삽니다.

    아름답게 꽃을 피우며 살아 가게될 그 날을 위해.

     

    오늘도

    나로 인해 상처 주기보다는 나로인해 기쁨을 줄수있고

    나로 인해

    모든이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는 다소중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삶이란

    어쩌면 행복과 불행...

    그리고 기쁨과 슬픔 행운과 고난의 연속 드라마이지만.....

    좋은 생각하면 좋은일이 생깁니다

    나쁜 일을 생각하면 분명 나쁜일이 생깁니다

     

    우리는 항상 좋은 생각으로

    날마다 좋은일 가득했으면 합니다

    오늘도 이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이

    바로 우리 고운님들이었으면 합니다


    "https://www.youtube.com/embed/JWay7CDEyAI"

  • ?
    홍인숙(Grace) 2017.02.05 18:34
    누구에게나 공감을 불러일으킬 좋은 글 감사합니다.
    선생님께서도 항상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
    Chuck 2017.02.14 06:31
    MRS 홍인숙 시인님 !

    Have a Happy Valentines Day.


  • ?
    홍인숙(Grace) 2017.02.14 17:31

    고맙습니다.

    Thank You. Happy Valentine's Day!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홍인숙(Grace)의 인사 ★ 1 그레이스 2004.08.20 1418
326 수필 자화상 4 홍인숙(Grace) 2018.05.25 56
325 눈부신 봄날 8 홍인숙(Grace) 2018.04.02 129
324 수필 할머니는 위대하다 7 홍인숙(Grace) 2017.11.29 103
323 수필 나의 보로메 섬은 어디인가 홍인숙(Grace) 2017.07.26 101
322 수필 또 삶이 움직인다 8 홍인숙(Grace) 2017.05.27 113
321 수필 글 숲을 거닐다 11 홍인숙(Grace) 2017.04.07 205
» 나와 화해하다 8 홍인숙(Grace) 2017.02.04 196
319 아침의 창 5 홍인숙(Grace) 2017.01.23 160
318 내 소망하는 것 3 홍인숙(Grace) 2017.01.23 130
317 수필 소통에 대하여   6 홍인숙(Grace) 2017.01.12 216
316 수필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3 홍인숙(Grace) 2017.01.12 163
315 시인 세계 수필시대 [미국에서 쓰는 한국문학] 연재 2 홍인숙(Grace) 2017.01.12 95
314 사라지는 것들의 약속    9 홍인숙(Grace) 2016.12.11 310
313 수필 작은 일탈의 행복 3 홍인숙(Grace) 2016.12.06 167
312 수필 한 알의 밀알이 떨어지다 1 홍인숙(Grace) 2016.12.06 79
311 가을, 떠남의 계절 2 홍인숙(Grace) 2016.12.03 105
310 나목 裸木의 새 3 홍인숙(Grace) 2016.12.03 100
309 빙산 氷山   1 홍인숙(Grace) 2016.12.03 65
308 까치 2 홍인숙(Grace) 2016.12.03 67
307 흔적 / 드브로브닉 성벽에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