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숙의 문학서재




오늘:
99
어제:
217
전체:
237,156


조회 수 10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s_147782.jpg


한국의 수필 전문지 [수필시대]의 -기획연재-

[미국에서 쓰는 한국문학]을 2년 연재로 맡아 기고 중입니다.

발표된 작품을 순서대로 창작실 수필난에 올리겠습니다.

부족한 점이 많으나 문학의 순수함을 잃지 않고 열심히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홍인숙(Grace) 올림





?
  • ?
    Chuck 2017.01.13 16:42

    시대를 함께 걷고 있는 생각의글 기대 함니다

    mqdefault.jpg



    https://www.youtube.com/embed/mwXcKIoAyqU" 




  • ?
    홍인숙(Grace) 2017.01.13 19:24

    백리향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4,000자 정도의 원고를 작성해야 하기에

    부득이 긴 수필을 쓰게 되었습니다.

    지루하실 텐데 긴 글을 읽어주시고

    향기가 백 리까지 간다는 백리향,

    Irish folk songs “A Bunch Of Thyme”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서재 가득 백리향이 품어내는 향기가 넘실거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홍인숙(Grace)의 인사 ★ 1 그레이스 2004.08.20 1431
327 수필 내 평생에 고마운 선물 홍인숙(Grace) 2018.09.25 19
326 수필 자화상 4 홍인숙(Grace) 2018.05.25 70
325 눈부신 봄날 8 홍인숙(Grace) 2018.04.02 134
324 수필 할머니는 위대하다 7 홍인숙(Grace) 2017.11.29 105
323 수필 나의 보로메 섬은 어디인가 홍인숙(Grace) 2017.07.26 110
322 수필 또 삶이 움직인다 8 홍인숙(Grace) 2017.05.27 122
321 수필 글 숲을 거닐다 11 홍인숙(Grace) 2017.04.07 229
320 나와 화해하다 8 홍인숙(Grace) 2017.02.04 211
319 아침의 창 5 홍인숙(Grace) 2017.01.23 164
318 내 소망하는 것 3 홍인숙(Grace) 2017.01.23 133
317 수필 소통에 대하여   6 홍인숙(Grace) 2017.01.12 226
316 수필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3 홍인숙(Grace) 2017.01.12 176
» 시인 세계 수필시대 [미국에서 쓰는 한국문학] 연재 2 홍인숙(Grace) 2017.01.12 104
314 사라지는 것들의 약속    9 홍인숙(Grace) 2016.12.11 318
313 수필 작은 일탈의 행복 3 홍인숙(Grace) 2016.12.06 175
312 수필 한 알의 밀알이 떨어지다 1 홍인숙(Grace) 2016.12.06 80
311 가을, 떠남의 계절 2 홍인숙(Grace) 2016.12.03 107
310 나목 裸木의 새 3 홍인숙(Grace) 2016.12.03 103
309 빙산 氷山   1 홍인숙(Grace) 2016.12.03 69
308 까치 2 홍인숙(Grace) 2016.12.03 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