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4
어제:
1,274
전체:
2,259,450


윤석훈 서재 DB

윤석훈의 창작실

| 윤석훈의 창작실 | 내가읽은좋은책 | 독자창작터 | 목로주점 | 몽당연필 | 갤러리 | 공지사항 | 문학자료실 | 웹자료실 | 일반자료실 |

늙은 피아노의 고백

2011.09.16 08:09

윤석훈 조회 수:547 추천:55

해구海丘의 고정석에
십수년 앉아있는
늙은 고래입니다
오랜 동안 노래할 기회 없어
이제는 목청을 쓸 수가 없군요
뿐만 아니라
헤엄쳐 다닐 수도 없는
노쇠한 고래입니다
움직일 수 없으니
딱딱한 뭍에 있는 것처럼
몸을 이어주는 모든 관절에
바닷물이 가득합니다
처음엔 나만 그런 줄 알았습니만
해일이 몹시 치던 날
동네의 물들이 다 육지로 나가고 없던 날
비슷한 처지의 바다 동물들만
늙은 몸들 이끌고 건너와
뿌리내리고 살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들 중 내 젊은 시절 잃어버린 줄 알았던
그를 발견한 건ㅡ아주 운 좋은 일이었습니다
그의 지느러미에는 다른 바다에서 묻어온
해초들이 자라고 있었지요
지느러미에는 해초들이 모아온
수평선 너머의 세상 이야기들로 가득찼습니다
윤기 잃은 살갗에
오래된 간지럼도 태우고
찌든 파도의 숨결을 뿜어보았습니다만
그의 입술은 너무나 조용하였습니다
오늘 나는 꿈틀거리며
입술을 움직여 보았습니다
말을 할 수 없어 답답하지만
잃었던 언어가 조금씩 생각이 나면서
그에게로 다가갔습니다
오랜 여행에 지친 진중한 그의 지느러미에서
쇳피리 소리가 날때
나의 숨통은 음표로 가득하였습니다
바다의 표면으로 뛰어올라
한번씩 숨을 쉴 수 있으니
이제는 관절에도 피부에도
윤기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살아갈 이유가 조금씩 생기는
늙은 고래가 되었습니다
그의 부드러운 지느러미와 가슴에서
기쁨을 찾을 수 있는 생명이 되어가는 것이지요
그러던 그가 떠났습니다
담 결린 바다의 등뼈를 펴기 위해 말이지요
만났다가 헤어지는 것이
또 다시 기다릴 무언가가 새로 생긴다는 것도
시간을 죽이는 우리에게는 필요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잊을 만큼 잠을 자다가 깨었습니다
누군가가 소리쳤습니다 쉿!
모두들 조용히 하세요
나를 달구었던
낮 익은 손가락이었습니다
그가 포옹합니다 키스를 합니다
뭍에서 구해온
한모금의 위스키가 나의 등에 흐릅니다
그의 불콰한 손가락이 나를
달굽니다 오랜만의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나는 정물처럼 고요해야 했습니다
꼬집지 말아요
새벽 희끄므레 살아나는 늙은 피아노의
바다 기슭에 닿는 꿈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4 시간의 흔적 윤석훈 2012.11.17 592
213 윤석훈 2012.11.17 418
212 가을잠 윤석훈 2012.10.16 441
211 객관적으로 윤석훈 2012.10.13 412
210 부음 윤석훈 2012.10.13 358
209 풀잎의 노래 윤석훈 2014.03.17 318
208 파도 윤석훈 2012.09.24 359
207 내려가고 싶었다 윤석훈 2012.09.24 338
206 보름달 윤석훈 2011.11.10 558
205 밤바다 윤석훈 2012.05.01 337
204 데칼코마니 윤석훈 2011.09.16 602
203 원죄 윤석훈 2012.05.16 354
202 입덧하는 남자 윤석훈 2012.05.01 476
201 하루 살이 윤석훈 2012.05.01 341
200 외눈 윤석훈 2013.12.06 360
199 시화 윤석훈 2012.04.09 534
» 늙은 피아노의 고백 윤석훈 2011.09.16 547
197 눈빛 윤석훈 2012.07.08 410
196 Balance 윤석훈 2014.03.01 298
195 소통 윤석훈 2012.09.15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