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81
어제:
1,970
전체:
2,420,131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를 어쩌겠느냐마는/강민경

 

 

저녁 산책길

집 앞, 야자나무 밑에  

벌거벗은 아기 새 한 마리

미처 눈을 뜨지 못한 채 죽어있다.

 

아니, 이를 어쩌나

내가 쩔쩔매는 것을 말없이 지켜보던

그이, 조심스레 종이로 감싸

길가 쓰레기통에 넣으며

숙연해진다

 

저 죽은 아기 새 어미의

심정은 어땠을까?

알라모아나 시장에서 잠시 아이를 잃고

내 눈이 뒤집혔던 그때가 생각나서

주위를 돌아보고, 나무 위도 살펴보지만

어미 새는 보이지 않고

  

노을 짙어가는 하늘에

서녘 햇빛을 받으며 날아가는

한 무리의 새떼, 그러기에

생존이 더욱 축복이라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반짝반짝 땅 위에 빛을 뿌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8 사서 고생이라는데 new 강민경 2019.01.15 3
1347 사랑의 미로/강민경 강민경 2019.01.07 8
1346 빈말이지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06 7
» 이를 어쩌겠느냐마는/강민경 강민경 2019.01.01 8
1344 어느새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30 5
1343 나목(裸木)의 울음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25 10
1342 비와 외로움 강민경 2018.12.22 11
1341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17 7
1340 12월 강민경 2018.12.14 11
1339 전자기기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11 7
1338 소망과 절망에 대하여 강민경 2018.12.05 20
1337 당신은 나의 꽃/강민경 강민경 2018.11.30 10
1336 밤, 강물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30 11
1335 H2O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24 18
1334 덫/강민경 강민경 2018.11.24 16
1333 빛의 일기 강민경 2018.11.15 18
1332 짝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13 19
1331 폴짝폴짝 들락날락 강민경 2018.11.07 14
1330 팥빙수 한 그릇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30 22
1329 나를 먼저 보내며 강민경 2018.10.21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