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35
어제:
419
전체:
686,152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복이 다 복이 아니다 / 성백군

 

 

지난밤, 비바람에

도심 길가 아름드리 멍키스패너 트리가

뿌리째 뽑혔다

 

부러진 가지와 떨어진 잎들이

패잔병처럼 우르르 몰려다니며

바닥에 난장을 치고

그동안 울다 지친 소방차는

눈만 깜박거린다

 

누가 상상이나 했으랴

저 큰 나무의 뿌리가 몽당빗자루처럼 된 것을,

복이라고 다 좋은 것은 아니다

근원이 부실하면 축복도 저주가 되나보다

 

아는지, 옆집

아스팔트 틈에서 태어난

잡풀 한 포기가 잎으로 바람을 쥐고

생글거린다

 

저는 괜찮다며, 오랜만에

당당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0 새 냉장고를 들이다가/강민경 new 강민경 2019.03.20 0
1379 산길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3.20 4
1378 별이 빛나는 밤에 file 작은나무 2019.03.17 8
1377 고백 (6) 작은나무 2019.03.14 13
» 복이 다 복이 아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3.12 16
1375 새분(糞) 작은나무 2019.03.12 18
1374 봄날의 고향 생각 강민경 2019.03.10 13
1373 묵언(默言)(2) 작은나무 2019.03.06 18
1372 기타 고백(1) file 작은나무 2019.03.06 8
1371 기미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축시 정용진 2019.03.06 4
1370 기타 시간 그리고 사랑 (작은나무의 작은생각) file 작은나무 2019.03.04 13
1369 기미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축시 정용진 2019.03.02 9
1368 그리움의 시간도 작은나무 2019.03.01 8
1367 커피 향/강민경 강민경 2019.03.01 6
1366 수필 바람찍기 file 작은나무 2019.02.28 7
1365 수필 믿음, 소망, 그리고 사랑.... file 작은나무 2019.02.27 10
1364 자목련과 봄비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2.26 7
1363 이름 2 작은나무 2019.02.23 27
1362 기미 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축시 정용진 2019.02.23 11
1361 수필 메아리 file 작은나무 2019.02.21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