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439
어제:
1,213
전체:
2,646,04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

사랑()으로 

사랑()사랑()하고….사랑()한다……(1)



사랑()-1-



알수없는 것은 마음이다.


공허는

마음이 우주를 닮았기 때문이다.


가끔은

새로운 삶의 잉태에

우주도 

아파하고,

눈물을 흘린다.


그래도,

우주는 비어있는것 같고,

밤하늘을 보는 가슴도

스산하다.


밤하늘의 나의 별이

나를 비추어도

다가가지 못하는 것은

어쩔 없는 것인가


오직

내가 있는 것은

말없이 

비춤을 향한

바라보기 뿐이다.


알수없는 것은 

보이지 않는것에 대한

한결같은 마음…,


마음은

우주를 

닮았다.

아니…,

닮아 가고 

있다.




작은나무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96 지팡이 / 성백군 new 하늘호수 2019.04.23 0
1395 한겨울 잘 보냈다고/강민경 강민경 2019.04.19 2
1394 부활절 아침에/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15 8
1393 듣고 보니 갠찮다 강민경 2019.04.11 12
1392 잡(雜)의 자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09 5
» 사랑(愛)…, 사랑(思)으로 사랑(燒)에…사랑(覺)하고….사랑(慕)한다……(1) 작은나무 2019.04.07 7
1390 벚꽃 file 작은나무 2019.04.05 14
1389 봄/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05 4
1388 복숭아 꽃/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05 6
1387 산동네는 별 나라/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03 4
1386 외눈박이 해와 달/강민경 강민경 2019.04.01 5
1385 신(神)의 마음 작은나무 2019.03.29 10
1384 봄, 낙엽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3.28 11
1383 수필 나무 file 작은나무 2019.03.24 7
1382 수필 인연 작은나무 2019.03.22 9
1381 3시 34분 12초... 작은나무 2019.03.21 17
1380 새 냉장고를 들이다가/강민경 강민경 2019.03.20 8
1379 산길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3.20 16
1378 별이 빛나는 밤에 file 작은나무 2019.03.17 16
1377 고백 (6) 작은나무 2019.03.14 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