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397
어제:
6,258
전체:
5,055,679


2020.02.12 02:46

황혼의 바닷가 / 성백군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황혼의  바닷가 / 성백군

                                                                                            

 

바다에 떨어져

수평선은 잠을 리고

시간을 살라 먹고 늙어버린 태양이

산산이 부서지며 노욕을 토한다

 

두서넛 옷가지며 돗자리들이

파도에 걸려서 어둠을 줍는

황혼의 바닷가 백사장에는

분답던 사람들의 발자국만 남았다.

 

잃은 아이 쉬어 터진 울음이

엄마를 찾고

갈매기 지어 서산을 날고

늙은 노숙자 쉼터를 찾는다.

 

하늘은 낡아서 어둠은 가깝고

삶은 헛되이 흩어지려나

하나,

돋아나는 불빛을 따라 나방들이 날아들어

가로등 등불에 목을 매는데

 

금속탐지기 휘저으며

금붙이 줍는 사람들의 망태기에는

인사(人事) 고이고

젊은 연인들은 사랑을 속삭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5 나무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2.25 4
1504 좋은 사람 / 김원각 泌縡 2020.02.16 4
» 황혼의 바닷가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2.12 16
1502 정월 대보름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2.08 5
1501 천생연분, 주례사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2.07 12
1500 파묻고 싶네요 / 泌縡 김 원 각 泌縡 2020.02.06 7
1499 겨울 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1.28 14
1498 그대와 함께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24 4
1497 나에게 기적은 강민경 2020.01.22 4
1496 겨울 초병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1.22 5
1495 님께서 멀리 떠날까 봐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16 9
1494 행복하다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11 14
1493 유튜브 박영숙영의 영상시 박영숙영 2020.01.10 23
1492 삶의 조미료/강민경 1 강민경 2020.01.09 19
1491 겨울 바람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0.01.07 18
1490 그대를 영원히 흰 눈에 찍고 싶어서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07 10
1489 세상사 강민경 2020.01.01 24
1488 새해 인사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01 6
1487 나목에 대해, 경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2.31 14
1486 왜 화부터 내지요 강민경 2019.12.29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