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147
어제:
5,406
전체:
4,651,121


2020.05.15 07:12

밑거름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밑거름/강민경

 

보기 좋게 치장한

우리 밑에 심은 호박씨보다

썩은 거름더미에서 저절로 호박순이

크고 튼실하다

 

화장을 하고 성형수술을 하고

남은 속일 있을지 모르지만

자기는 속아주지 않으니

반짝, 좋다가도 금방 시들하다.

 

수고하여도, 봉사하는데도

생활이 팍팍하고 힘들다고 기죽을 없다.

삶이라는 어차피 죽으러 가는

가는 길목에 거름 되어 후손들을 왕성하게 수만 있다면

그게 영원히 사는 아닐까

 

유년 교회 학교 교사들

영어밖에 모르는 어린아이들을 붙잡고

한글을 가르치겠다고

달래고, 어르고 때로는 눈물 글썽이기까지 하더니

이제는 동요를 부르겠다고 무대 위에 섰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5 무언의 친구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7.08 7
1544 아름다운 잎사귀로 남고 싶습니다 / 김원각 泌縡 2020.07.06 10
1543 생의 결산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6.30 1
1542 글 쓸 때가 더 기쁘다 / 김원각 泌縡 2020.06.27 2
1541 낙과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6.24 3
1540 6월의 언덕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6.16 667
1539 바닷가 금잔디와 나/강민경 강민경 2020.06.16 4
1538 너의 유혹에 빨려드는 나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6.12 50
1537 럭키 페니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6.09 12
1536 둘만을 위한 하루를 살자꾸나! / 김원각 泌縡 2020.06.03 25
1535 빗방울에도 생각이 있어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6.02 22
1534 밤 공원이/강민경 강민경 2020.05.31 15
1533 어쨌든 봄날은 간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5.26 19
1532 다시 찾게 하는 나의 바다여 - 김원각 泌縡 2020.05.25 11
1531 대낮 하현달이 강민경 2020.05.22 9
1530 엿 같은 말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5.20 15
1529 잊어서는 안 된다 / 김원각 泌縡 2020.05.17 13
» 밑거름 강민경 2020.05.15 13
1527 어머니의 마당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5.13 9
1526 옥양목과 어머니 / 김 원 각 泌縡 2020.05.09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 Next
/ 78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