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77
어제:
8,632
전체:
4,134,755


2020.05.22 05:17

대낮 하현달이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낮 하현달이/ 강민경

 

대낮

하현달 설핏함이

지금 하늘나라에 계신

어머님 그리워하는 마음 같습니다.

 

자식 가는   다듬어 밝히시느라

속은 내어주고 껍질만 남은

하현달 보며

엄마하고 불러 보지만

아무 대답이 없네요

 

그새,

귀가 어두워지셨는가

돌아보니  살아 계실 좀더

모시지 못한 후회에

가슴이 저립니다.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보고 싶은  어머니.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2 다시 찾게 하는 나의 바다여 - 김원각 new 泌縡 2020.05.25 2
» 대낮 하현달이 강민경 2020.05.22 2
1530 엿 같은 말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5.20 3
1529 잊어서는 안 된다 / 김원각 泌縡 2020.05.17 6
1528 밑거름 강민경 2020.05.15 7
1527 어머니의 마당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5.13 6
1526 옥양목과 어머니 / 김 원 각 泌縡 2020.05.09 8
1525 새와 나 강민경 2020.05.02 5
1524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 泌縡 김원각 泌縡 2020.05.01 4
1523 4월 꽃바람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4.28 7
1522 안아 보고 싶네요! / 김원각 泌縡 2020.04.23 7
1521 원죄 하늘호수 2020.04.22 5
1520 그대에게 가고 있네! / 김원각 泌縡 2020.04.16 4
1519 막힌 길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4.15 6
1518 그대인가요! – 김원각 泌縡 2020.04.08 7
1517 시간의 길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4.07 5
1516 먼저와 기다리고 있네! - 김원각 1 泌縡 2020.04.01 15
1515 찔레꽃 그녀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4.01 6
1514 옹이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3.25 8
1513 꽃이니까요! – 泌縡 김원각 泌縡 2020.03.24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