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4,913
어제:
31,259
전체:
10,347,657


시조
2022.01.22 20:01

훌쩍 / 천숙녀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다운로드 (4).jpg

 

훌쩍 / 천숙녀

안마당에 뛰놀던 일곱 살 꼬맹이가

가슴팍에 손수건 달고 초등학교 내 달리던

새하얀 세일러복에 갈래 머리 여중생이

나팔 바지 청바지 입고 통 기타 튕기던 손

묏 등에서 들려주던 젊은 날 이야기가

포크 송 노래가 되어 귀 울림으로 들리는데

오늘은 거울 속에 마주 앉은 나를 보니

한의원 집 막내딸 머리가 허옇구나

어느새 실타래 풀듯 세월이 흘렀구나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8 시조 낙장落張 / 천숙녀 2 file 독도시인 2022.02.06 10
2097 시조 곡비哭婢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5 9
2096 시조 아득히 먼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4 7
2095 시조 동안거冬安居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3 7
2094 시조 거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2 13
2093 마스크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2.02 18
2092 시조 설날 아침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2.01 13
2091 시조 함박눈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31 17
2090 시조 아버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30 15
2089 시조 어머니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29 14
2088 건강한 인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29 14
2087 시조 추억追憶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27 12
2086 인생길 / young kim 1 헤속목 2022.01.27 33
2085 시조 그립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26 10
2084 남은 길 1 헤속목 2022.01.26 31
2083 망할 놈의 성질머리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2.01.26 10
2082 시조 고향 풍경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25 8
2081 시조 동백 / 천숙녀 독도시인 2022.01.24 8
2080 시조 먼-그리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23 13
» 시조 훌쩍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2.01.22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
/ 108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