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9791161150116.jpg


본협회 손용상 소설가의 소설집 < 따라지의 꿈> 이 출간되었습니다.

대기만성의 작가, 조선일보 신춘문예 출신의 올드 타이머 손용상의 17번째 작품집


저자 소개

● 1973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당선.
● 소설집 『베니스 갈매기』 『도적님과 여인들』 외 다수.
● 장편소설 『그대 속의 타인』 『꿈꾸는 목련』
『코메리칸의 뒤안길』
● 콩트·수필집 『다시 일어나겠습니다, 어머니!』
● 에세이집 『우리가 사는 이유』
『인생역전, 그 한 방을 꿈꾼다』
● 시·시조집 『꿈을 담은 사진첩』 외 다수.
● 경희해외동포문학상, 미주문학상, 고원문학상, 재외동포문학상, 한국문화예술 시조상 수상.
● 한국, 미주문인(소설가) 협회, 한국 상단문학 동인, 달라스문학회 회원.


작가의 말

나는 해외동포 신분이라 그 덕분에 강 건너 불구경하듯 먼 조국을 바깥에서 지켜보고 있지만, 정말 속에서
가래가 끓도록 내 ‘마더 컨트리’가 싫어졌다. 아니, 그곳에서 기생하는 이른바 기득권이라 불리는 사회
지도층, 특히 정치꾼들의 처세는 구역질이 날 지경이었다. 해서, 어느 날 갑자기 동네 신문에 매주 끼적이던 꼴 난 ‘시사 칼럼’도 스스로 접어 버리고 다시 내 ‘본업’으로 눈을 돌렸다.


31713bc3cdf13a563dd0546672c123bb.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