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90
어제:
1,791
전체:
1,715,912


안서영-선인장

2017.05.25 10:27

미주문협 조회 수:22

w01.jpg



선인장         
                                       안서영



절절 끓는 폭염에도
거센 모래바람에도
밤이슬 한 방울 의지해
뿌리 내렸다


단단한 표피表皮를 두르고도
타드는 고통 견딜 수 없어
돋치고 만 가시는
조여진 끈끈한 핏줄 하나 유지하는 철갑이다


고작 한두 번 스치는 비바람에
숨 멈출 듯 화사한 꽃
기어이 피워내는
아메리카 사막의 이민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