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55
어제:
1,767
전체:
2,310,725


서연우-손톱

2018.03.01 10:54

미주문협 조회 수:31

d0043223.jpg




손톱

                                                         서연우


 

상앗빛 필름 조각을 깎는다

십란성 초승달이 태어났다

탯줄도 울음도 없이 잘려 나와 아무렇게나 누었다

 

말라붙은 양수 같은

형광 아래에서 자꾸만 눈이 감긴다

 

모래 밥을 벌기위한

노동자의 은삽 이었을 대를

크레용 투성이인

그 어린 아이의 것이었을 때를

검은 곰의 투박한 몸부림에 박힌

도끼날이었을 수도

홍등 아래 기나긴 터널 속에서

반짝이던 시간도

 

어둠 속에 비춰본다

 

상아빛 초승달이 떠오른다

밤이 또한 밤을 밀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