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590
어제:
1,011
전체:
2,062,712


유봉희-몽돌을 읽어보다

2018.02.16 19:32

미주문협 조회 수:27


maxresdefault.jpg


                      

몽돌을 읽어보다

                               유봉희


찰랑이는 물가에서

돌들은 하나같이 둥그러지고 있었다.

살아 온 내력이 같아서인지

둥글게 사는 것이 한 생의 목표인지

누가 그들의 속내를 들여다 볼 수 있을까

 

몽돌은 저마다 색과 무늬를 입고 있다

소금기 절은 상처가 제 무늬로 떠오르기까지

바람과 파도는 얼마나 긴 시간을 치유의 입술로 보냈을까

그 아득한 걸음 문득 엄숙해져

사열대 지나 듯 돌밭을 걷다가 돌 하나 집어 들었다

몸통엔 파낸 듯 알파벳글자와 흘림 철자가

뒤 암반에는 수사슴 한 마리가

선사시대를 뛰어 넘어오고 있다

 

아무래도, 어느 멀고 먼 시간 넘어서

어떤 이가 보낸 메시지인 것 만 같아

마음은 금방 날아오를 날개 짓으로 부풀어 오르지만

내 어리석음은 바다 깊이로 내려 앉아 있고

나의 지혜는 물 위에 살얼음 같아서

건너 갈 수가 없구나

 

돌의 둥근 모양을 감싸며 눈을 감는다  

다시 파도 소리 바람 소리

먼 듯 가까운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