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오의 문학서재






오늘:
18
어제:
50
전체:
61,814

이달의 작가

망각의 길

2022.01.23 10:03

강창오 조회 수:21

대로변 한 끝자락

수줍은 듯 콕 박힌

막다른 꼬리 도로

 

여느 곳과 다름없이 정차한 차 풍경

꾸역꾸역 이어진 집들의 행렬
같은 햇볕 조각 속에 나래피고

비바람 속의 가쁜 호흡을 나누건만
 

지나쳐 가고 오는 지난 30여년간

단 한 번의

삶의 그림자 조차도 본 적 없는

참으로 신기한 길


이름하여 파묻힌 계곡

짐작건데 일선에서 후퇴한 후

고요를 벗삼아 하루하루를 빚어나가는

은퇴자들의 닫힌 공간

 

이미 기가 다 빠져서인가?

내려진 무대막 뒤로 익살맞은 숨바꼭질이 시작된건가?

아무리 황혼의 안식처라지만
그렇게 내동댕이 쳐진 채 침묵할수가?
보이지 않은 영혼의 길 답습 중이라도
한 번쯤은 삐끗한 발디딤으로

이 침묵의 수수께끼가 깨질수 있을텐데?

 

그 때가 언제일까? 정녕 아니올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