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행을 생각하다

2010.09.10 05:13

박정순 조회 수:867 추천:99

고행을 생각하다 박 정 순 생과 사의 고뇌에서 벗어나고자 부귀 영화의 자리 내려 놓은 석가는 해탈을 얻고 부처가 되었다지만 당신과 백년해로한 여인은 어찌 되었을까? 오늘 아침 문득 하필이면 떠나버리고 난 뒤에 남은 사람들의 뒷이야기가 궁금해졌다 돌아오지 않을 길 떠난 님을 기다렸을까? 체념했을까? 아니면 지워버렸을까? 오지 않는 편지를 기다리듯이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듯이 희망을 기다리는 이가 감내해야 할 또 다른 고문 그것이 고행이라고 말한 부처의 뒷이야기가 돌돌 감춘 머리카락의 웨이브처럼 펼쳐 보고 싶은 아침 지난 밤 당신은 편안하게 꿈꾸셨는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고행을 생각하다 박정순 2010.09.10 867
694 인셉션 박정순 2010.09.10 1044
693 박정순 2010.07.29 945
692 비 그치고 박정순 2010.07.29 828
691 흔적 박정순 2010.07.29 805
690 달무리 박정순 2010.07.24 787
689 하늘바라보기.3 박정순 2010.07.24 772
688 꽃다운 신부의 죽음을 읽고 박정순 2010.07.16 652
687 금지구역 박정순 2010.06.20 548
686 글속에서 작가의 생각을 읽다가 박정순 2010.06.12 575
685 기다림 박정순 2010.05.29 541
684 당분간.3 박정순 2010.05.29 507
683 대한민국이 한번 더 참을 인자가 필요한 이유 박정순 2010.05.27 663
682 당분간.2 박정순 2010.05.21 619
681 해후를 기다리며 박정순 2010.05.14 734
680 당분간 박정순 2010.05.14 583
679 병상일기 박정순 2010.05.14 597
678 청동거울 박정순 2010.03.14 727
677 폐허 박정순 2010.02.22 584
676 천년의 약속 박정순 2010.02.15 968

회원:
0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5
어제:
5
전체:
28,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