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
어제:
1,364
전체:
2,260,711


정월 대 보름달

2015.01.16 18:18

김수영 조회 수:116

활짝 핀 함박꽃
흐드러지게 웃고 있다
무엇이 그렇게도 좋아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할까

추운 겨울밤 바람은 쌩쌩
불고 있는데
하얀 눈으로 뒤덮인 설원에
달빛이 고무풍선처럼 팍 터진다

소낙비 되어 떨어지는 불꽃 낙진
까만 밤에 눈처럼 하얗게 내린다

나는 달 속에 편지를 쓴다
지우고 또 지워도 나의 마음이
휘영청 달 속에 걸려 있다
사랑하는 그대에게 못 부치는 편지

사랑이 만삭 된 정월 대보름달
캄캄한 밤을 송두리째 삼키며
포만감에 세상을 대낮처럼 밝히니
겨울이 저만치 도망가 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