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782
어제:
1,628
전체:
2,270,620


갑질 횡포의 깊은 뿌리

2014.12.18 03:29

김학천 조회 수:112

   온갖 명품으로 잘 차려 입은 한 사모님이 미술화랑에 와서 가이드를 동반하고 이것저것 그림들을 감상하며 호들갑을 떨며 잘난 척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누가 봐도 추상화로 보이는 그림 앞에서 큰소리로 말했다. “피카소의 이 그림이 마음에 드네요.” 가이드가 말했다. “사모님, 그것은 거울입니다.” 기본소양 없이 돈으로만 치장한 천민졸부문화를 풍자한 우스갯소리다.
   이러한 눈꼴사나운 모습이 어찌 그녀 한 사람 만의 일이겠는가. 오래 전 한국에서 군의관 시절 때의 일이다. 아침저녁으로 부대버스로 출퇴근을 하는데 버스 안에는 자리가 정해져 있다. 운전석 뒤부터 시작해서 차례로 영관급과 위관급 장교가 순서로 앉고 그 뒤 남는 자리가 하사관들의 차례이고 문관들은 대개 서서 가는데 어쩌다 중간에 자리가 비어도 낮은 계급은 거기에 앉지 못한다.      
   재미있는 것은 이 버스가 낮에는 영내에 사는 부인들을 태우고 부대 밖으로 일보러 나갈 때 부인들도 똑같이 남편의 계급순대로 앉는다. 헌데 웃기는 일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학교에 다녀오는 아이들이 이 버스를 이용할 때이다. 아버지의 계급이 바로 부인들에게로 이어지듯 아이들에게도 세습되어 아버지의 자리순대로 앉는다는 사실이다.
   한번은 이런 일이 있었다. 어느 정류장에선가 방과 후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초등학생들을 태우고 문을 닫고 십여 미터 나아가던 중 한 하사관의 아이가 허둥지둥 늦게 달려오는 것을 본 운전병이 차를 다시 세우고 그 애를 태웠다. 갑자기 맨 앞에 있던 장군의 아들이 운전병의 뺨을 치며 욕을 했다. 자기 허락 없이 함부로 차를 세웠다는 이유였다. 아연 질색할 일이 벌어진 것이다.    
  영내에 이 이야기가 쫙 퍼졌다. 얼마 후 문제의 그 아이가 우리 의무대에 엄마랑 왔다. 거만한 그 엄마에 그 아들이라고 얼마나 망나니인지 모두 불쾌하고 화도 났지만 아무도 나설 수가 없었다. 그 때였다. 약제장교 중위 하나가 나서서 아이를 붙잡아 세우고는 뺨을 한 대 올렸다. 아이도 아이지만 우리 모두 그리고 장군부인의 눈이 휘둥글 해졌다. “야, 이놈아 여기가 어딘데 난리냐. 네 아버지한테 가서 일러라. 나, 의무대 모 중위다.” 그 후 우리 모두는 기다렸지만 우리가 예상했던 그 어떤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아마도 그 장군만은 멋쟁이였나 보다.
  이번에 한국사회를 시끄럽게 하고 국제적으로 망신살이 뻗혀 논란이 되고 있는 땅콩 회항 사건을 보면서 갑질문화의 그 깊은 뿌리가 어제 오늘이 아니고 어느 한 분야가 아닌 곳곳에 깊이 내려져 있음에 새삼 놀라지 않는 것은 이런 이야기가 떠올라서이다.
   식인종이 사는 지역에 선교사 한 분이 들어갔다. 문명인이 되게 하기 위해 여러모로 애를 썼다. 식탁예법도 가르쳤다. 열심히 한 보람이 있었는지 이제 제법 옷도 입어 몸을 가릴 줄 알고 예의도 차리는 등 문명인이 되어 가는 것 같이 보여 선교사는 그곳을 떠났다. 허나 몇 해 지나 다시 돌아와 본 그는 아연 질색했다. 양손에 포크와 나이프를 들고 저녁 식탁에 둘러앉은 그들의 음식은 아직도 그대로 ‘사람고기’이었기 때문이었다.    
  무엇이 진정 바뀌어져야 하는가? 거울에 비쳐지는 추한 모습이나 사회의 꼴불견들이 자신의 모습인지 모르는 한 그들의 선진의식은 아직도 깜깜한 밤일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갑질 횡포의 깊은 뿌리 김학천 2014.12.18 112
10526 오늘의 책가방 차신재 2014.12.17 22
10525 주님 사랑합니다 정용진 2014.12.17 60
10524 들국화 연서 차신재 2014.12.17 26
10523 부자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김수영 2014.12.16 51
10522 12월의 결단 강민경 2014.12.16 36
10521 빅베어 가는 길 (2) 지희선 2014.12.15 36
10520 ○ 종이배 이주희 2014.12.10 36
10519 딩요 정국희 2014.12.09 19
10518 별 하나 받았다고 강민경 2014.12.07 25
10517 달빛의 노래 / 석정희 석정희 2014.12.06 30
10516 미쳐 버릴 것 같은 일 차신재 2014.12.05 33
10515 천개의 돌과 천개의 나무들이 차신재 2014.12.05 77
10514 어머니와 매운 고추 동아줄 2014.12.04 195
10513 다음 생이 있다면 정국희 2014.12.03 32
10512 겨울비야 김수영 2014.12.03 36
10511 겨울비야 김수영 2014.12.03 33
10510 국악박물관에 휴스턴 한인 자작 시비 세워져 (박영숙영) 박영숙영 2015.01.11 108
10509 나는 살고 싶다 김영강 2014.12.03 167
10508 세모(歲暮)에 정용진 2014.12.02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