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안의 남강변



하늘은 구름의 배경이 되어주고

구름은 산들의 배경이 되어준다.

산 또한, 깎이어 절벽이 되기까지

유유히 흐르는 강물의  배경이 되어준다.



하나의 아름다운 풍경을 이루기 위해서는

저마다 누군가의 배경이 되어주어야만 한다.



하늘은 구름이 되기를 고집하지 않고

구름은 산이 되기를 고집하지 않는다.

산 또한, 강물이 되기를 고집하지 않는다.

모두 각각의 위치를 지키며 제 구도를 그리고 있을 뿐이다.



쉬임없이 흐르는 강물도 그저 겸손되이 엎드려 흐를 뿐이다.

뿐이랴,

비탈에 선 나무들조차 제 각도를 고집하지 않고

비스듬히누어 강물과 함께 흐른다.


(사진/김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