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나무 시

2017.12.16 11:56

이윤홍 조회 수:28

감나무

 

 

눈부신 햇살이 입을 맞추었다

시원한 바람이 껴안고 춤을 추었다

푸른 달이 수액을 끌어 올렸다

온 몸이 산기로 가려웠다

달덩어리 하나씩 돋아날 때마다

고열로 붉어지는 통점痛點

 

 

지 에미 팔뚝 뚝- -부러뜨리고도

새빨개진 얼굴로 악착같이 매달렸다

막무가내 그들이 대견스런 에미

피붙이 하나로 꼬옥 껴안았다

 

사닥다리 놓아도 손닿지 못하는 맨 꼭대기

하늘로 드러난 곳마다

훠이 날아드는 목숨에게

온 몸을 보시하고도 넘쳐나는 저 풍요로움

 

껍질을 벗긴다

물컹 잘 익은 계절이 향기롭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윤슬 시 이윤홀 이윤홍 2018.11.03 24
243 수평선 시 이윤홍 이윤홍 2018.11.03 17
242 놔, 이런 여자를 만날꺼야 이윤홍 이윤홍 2018.09.06 22
241 왜 날 사랑해? 이윤홍 이윤홍 2018.09.06 20
240 윤동주-세코이아 나무 이윤홍 2018.09.05 12
239 윤동주-잊혀진 열명의 거인(광복절 아침에) 이윤홍 2018.09.05 16
238 드러누운 군주 이윤홍 이윤홍 2018.09.05 13
237 시/너, 라는 여자 [2] 이윤홍 2018.09.05 29
236 시/우리 이윤홍 2018.09.05 15
235 Hyun Jeong- poem 이윤홍 2018.07.26 15
234 현정이-시 이윤홍 2018.07.25 15
233 모어 [1] 이윤홍 2017.12.29 38
232 파도와 절벽 시 이윤홍 2017.12.22 40
231 형상 시 이윤홍 2017.12.16 35
230 한강 시 이윤홍 2017.12.16 32
229 아파트의 하늘 시 [1] 이윤홍 2017.12.16 41
» 감나무 시 이윤홍 2017.12.16 28
227 흥행사 시 이윤홍 2017.12.16 145
226 시/고인돌 이윤홍 2016.10.03 81
225 시/눈물을 수선하다 이윤홍 2016.10.03 91

회원:
0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1
어제:
55
전체:
51,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