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08
어제:
1,382
전체:
2,906,137


2019.05.07 23:01

철 / 성백군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성백군

 

 

아내가

당신, 언제 철들래요.’ 한다

 

나는

무조건 철 안 든다고 했다

 

내 안에

철이 들어오면

그 무게를 짊어지고

이 험한 세상을 살아야 하는데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날마다 아내의 눈치 보며 여생을

보내야 하는 일,

 

이제 겨우 칠순인데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0 가는 봄이 하는 말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28 6
1409 나는 외출 중입니다/강민경 강민경 2019.05.23 5
1408 자동차 정기점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21 8
1407 정용진 시인의 한시 정용진 2019.05.17 11
1406 착한 갈대 강민경 2019.05.16 12
1405 그만큼만 작은나무 2019.05.15 5
1404 모퉁이 집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15 7
1403 터널 강민경 2019.05.11 7
» 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07 6
1401 다이아몬드 헤드에 비가 온다 강민경 2019.05.05 10
1400 그만 하세요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30 12
1399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고백(4)- 작은나무 2019.04.27 13
1398 그리움 강민경 2019.04.27 11
1397 사막은 살아있다 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25 9
1396 지팡이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23 7
1395 한겨울 잘 보냈다고/강민경 강민경 2019.04.19 11
1394 부활절 아침에/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15 13
1393 듣고 보니 갠찮다 강민경 2019.04.11 17
1392 잡(雜)의 자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09 10
1391 사랑(愛)…, 사랑(思)으로 사랑(燒)에…사랑(覺)하고….사랑(慕)한다……(1) 작은나무 2019.04.07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