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43
어제:
1,382
전체:
2,906,172


2019.05.11 11:56

터널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터널/강민경

 

 

차를 타고 가다가 보면 가끔

낯선 곳에서 터널을 만나

당황스러웠습니다

 

우리네 세상사도

원한다고 그냥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부터는

가는 길이 막막하고 캄캄하여 때로는

목덜미가 덜커덩거리도록 긴장이 됩니다만

 

어찌합니까

내가 짊어지고 가야 할 내 세상

참아야지요, 다스려야지요

화내면 캄캄한 터널 벽에 부딪혀

사고를 내고 이웃에게도 진로 방해가 되는걸요.

 

차를 타고 가다가

낯선 곳에서 터널을 만나거든

헤드라이트를 켜고 달려요

옆을 보면 캄캄하지만 앞을 보면 출구가 보여요

지내놓고 보면 그것도 잠시 확 트인 세상

멋져요

 

인생은 그렇게 사는 거라고

시커먼 터널 출구가 빨리 달아나라고

등을 떠밀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0 가는 봄이 하는 말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28 6
1409 나는 외출 중입니다/강민경 강민경 2019.05.23 5
1408 자동차 정기점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21 8
1407 정용진 시인의 한시 정용진 2019.05.17 11
1406 착한 갈대 강민경 2019.05.16 12
1405 그만큼만 작은나무 2019.05.15 5
1404 모퉁이 집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15 7
» 터널 강민경 2019.05.11 7
1402 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07 6
1401 다이아몬드 헤드에 비가 온다 강민경 2019.05.05 10
1400 그만 하세요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30 12
1399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고백(4)- 작은나무 2019.04.27 13
1398 그리움 강민경 2019.04.27 11
1397 사막은 살아있다 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25 9
1396 지팡이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23 7
1395 한겨울 잘 보냈다고/강민경 강민경 2019.04.19 11
1394 부활절 아침에/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15 13
1393 듣고 보니 갠찮다 강민경 2019.04.11 17
1392 잡(雜)의 자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09 10
1391 사랑(愛)…, 사랑(思)으로 사랑(燒)에…사랑(覺)하고….사랑(慕)한다……(1) 작은나무 2019.04.07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