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502
어제:
1,510
전체:
2,702,703


2019.05.15 00:26

모퉁이 집 / 성백군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퉁이 집 / 성백군


                                                                                    

이쪽을 봐도 아득하고

저쪽을 봐도 아득하고

아득한 길끼리 모여 모퉁이가

 

집엔 할아버지 살고 있다

 

저녁이 되면

어김없이 마당에 나와 휠체어에 몸을 맡기고

오가는 행인들을 살핀다. 아마도

가족을 기다리는 것일 것이다

 

눈이 깊어 우물이 할아버지 속을

들여다보다가 나도 조만간

저리되는 아닐까

지는 해가 머뭇거리며

그림자를 이끌고

마당에서 뜨락으로 처마 밑으로 지붕으로

구석구석을 샅샅이 뒤진다

 

밤이오면

모퉁이 창문에는

이쪽저쪽에서 그리움들이 모여들어

불빛마저 흐릿하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8 자동차 정기점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21 3
1407 정용진 시인의 한시 정용진 2019.05.17 5
1406 착한 갈대 강민경 2019.05.16 5
1405 그만큼만 작은나무 2019.05.15 3
» 모퉁이 집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15 4
1403 터널 강민경 2019.05.11 3
1402 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07 2
1401 다이아몬드 헤드에 비가 온다 강민경 2019.05.05 8
1400 그만 하세요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30 9
1399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고백(4)- 작은나무 2019.04.27 11
1398 그리움 강민경 2019.04.27 7
1397 사막은 살아있다 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25 7
1396 지팡이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23 4
1395 한겨울 잘 보냈다고/강민경 강민경 2019.04.19 7
1394 부활절 아침에/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15 11
1393 듣고 보니 갠찮다 강민경 2019.04.11 15
1392 잡(雜)의 자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4.09 8
1391 사랑(愛)…, 사랑(思)으로 사랑(燒)에…사랑(覺)하고….사랑(慕)한다……(1) 작은나무 2019.04.07 14
1390 벚꽃 file 작은나무 2019.04.05 16
1389 봄/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4.05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