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701
어제:
1,204
전체:
2,898,355


2019.06.07 19:37

광야에 핀 꽃 / 김원각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광야에 핀 꽃 / 김원각



누구의 눈에도 안 뜨이는

고적한 곳에서 피어난

눈부신 자태


순백한 천사의 모습인양

지상의 어느 것도

감히 범접할 수 없는,

외진 곳의

은은한 매서운 복음의 향기


뭇 꽃들 가운데

홀로 선택되어

홀로 축복받은 은총

 

하나님이 손수 지으신 이 세상

거룩한 성전,

광야의 순수純粹여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9 그가 남긴 참말은 강민경 2019.06.27 5
1428 운명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6.25 10
1427 허리케인이 지나간 후 泌縡 2019.06.25 3
1426 설산을 안고 앵두 빛 동심을 찾다 泌縡 2019.06.25 0
1425 두루미(鶴) 泌縡 2019.06.25 1
1424 바람, 나무, 덩굴나팔꽃의 삼각관계 泌縡 2019.06.25 2
1423 기회 작은나무 2019.06.22 13
1422 넝쿨 선인장/강민경 강민경 2019.06.19 7
1421 난해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6.18 10
1420 봄바람이 찾아온 하와이 / 泌縡 김 원 각 泌縡 2019.06.15 3
1419 해 넘어간 자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6.12 12
1418 올무와 구속/강민경 강민경 2019.06.12 7
1417 비치와 산(Diamond Head) /김 원 각 泌縡 2019.06.11 2
» 광야에 핀 꽃 / 김원각 泌縡 2019.06.07 14
1415 빛에도 사연이 강민경 2019.06.06 5
1414 사목(死木)에 돋는 싹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6.04 5
1413 당신과 약속한 장소 泌縡 2019.06.03 5
1412 철쇄로 만든 사진틀 안의 참새 泌縡 2019.05.31 12
1411 조개의 눈물 강민경 2019.05.31 14
1410 가는 봄이 하는 말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5.28 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