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706
어제:
1,461
전체:
2,856,199


2019.07.03 00:02

꽃 뱀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꽃뱀/강민경

오늘도 나는 계곡에서 푸른 하늘 바라보며

산골짝 건널 일 산등성 넘을 일에

힘 드는 줄 모르고

올곧은 나무로 쭉쭉 뻗었다

 

 

개울물이 발끝을 적시고 흐르던

어느 아침

안갯속에서 함초롬한 이슬 물고 와

내미는 네 맨손이 하도 고와

퐁당 빠져들어 쿡쿡 하하

웃는 사이

 

너는 산맥처럼 일어선 내 어깨 근육을

뭉개고

거 쉼을 숨겨 돌돌 내 몸을 말아

옴짝달싹 못 하도록 욱죄고 귀골이 장대했던

나를 지우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

나는, 온데간데없고 덩굴, 너만 남았구나

 

다 내어 주고

속절없고, 한심하고, 어처구니없어

속 빈 강정처럼, 돌아온 탕아처럼, 먼데 가신

하늘이라도 되돌려 달라고 애걸복걸하는데

네 뱃가죽이야 등가죽에 붙든지 말든지

눈길 한 번 주는 일 없는 너는

누구냐?

네가 그것이었니, 피를 말리는 꽃뱀?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9 단풍 낙엽 / 성백군 1 하늘호수 2019.07.16 7
1438 기타 곽상희7월서신-잎새 하나 미주문협 2019.07.16 3
1437 비우면 죽는다고 강민경 2019.07.13 6
1436 5월에 피는 미스 김 라일락 (Lilac) 泌縡 2019.07.10 9
1435 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09 2
» 꽃 뱀 강민경 2019.07.03 8
1433 뿌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02 9
1432 산그늘 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7.01 7
1431 산그늘 정용진 2019.06.30 2
1430 꽁지 없는 푸른 도마뱀 泌縡 2019.06.27 1
1429 그가 남긴 참말은 강민경 2019.06.27 5
1428 운명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6.25 8
1427 허리케인이 지나간 후 泌縡 2019.06.25 2
1426 설산을 안고 앵두 빛 동심을 찾다 泌縡 2019.06.25 0
1425 두루미(鶴) 泌縡 2019.06.25 1
1424 바람, 나무, 덩굴나팔꽃의 삼각관계 泌縡 2019.06.25 0
1423 기회 작은나무 2019.06.22 10
1422 넝쿨 선인장/강민경 강민경 2019.06.19 7
1421 난해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6.18 7
1420 봄바람이 찾아온 하와이 / 泌縡 김 원 각 泌縡 2019.06.15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