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41
어제:
2,109
전체:
3,007,901


2019.07.09 20:33

풀 / 성백군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성백군

 

 

감히 네가,

사람인 나도 더워 죽겠는데

온종일

싱싱해도 되는 거니

 

풀이라고요,

당신이 밟고 다니며

걸핏하면 해고하던

무지렁이, 그 풀

 

꽃도 시들고

물도 마를 줄 알지만

나는 힘들어도 그렇게 못해요

 

풀이기 때문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1 파도 강민경 2019.07.23 4
1440 이상기온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23 4
1439 단풍 낙엽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9.07.16 51
1438 기타 곽상희7월서신-잎새 하나 미주문협 2019.07.16 4
1437 비우면 죽는다고 강민경 2019.07.13 11
1436 5월에 피는 미스 김 라일락 (Lilac) 泌縡 2019.07.10 16
» 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09 10
1434 꽃 뱀 강민경 2019.07.03 9
1433 뿌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02 12
1432 산그늘 정용진 시인 정용진 2019.07.01 10
1431 산그늘 정용진 2019.06.30 4
1430 꽁지 없는 푸른 도마뱀 泌縡 2019.06.27 2
1429 그가 남긴 참말은 강민경 2019.06.27 5
1428 운명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6.25 10
1427 허리케인이 지나간 후 泌縡 2019.06.25 3
1426 설산을 안고 앵두 빛 동심을 찾다 泌縡 2019.06.25 0
1425 두루미(鶴) 泌縡 2019.06.25 2
1424 바람, 나무, 덩굴나팔꽃의 삼각관계 泌縡 2019.06.25 3
1423 기회 작은나무 2019.06.22 13
1422 넝쿨 선인장/강민경 강민경 2019.06.19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4 Next
/ 74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