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923
어제:
5,751
전체:
4,145,852


2019.09.14 11:19

나그네 / 필재 김원각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그네 / 필재 김원각



아낌없이 

다 주고도 기쁨이 넘치는 당신

그 모습 저 맑고 넓은 푸른 하늘이어라


아주 짧은 시간

머물던 떠남이

짧아, 더 그립고 소중한 당신

긴 쓸쓸함과 외로움과 고독의 인내 끝엔

언제나 소리 없이 방그레

따스한 미소이어라


비워야 

다시 채워진다고 하신 당신

떠난 뒤에 비로소 깨닫는

내 작은 마음이어라


겨울봄여름 계절을 방황하고 나면

어느새 내 곁에 다가오는 당신

우리는 잠시 함께 머물다 떠나는

가을의 나그네이어라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3 계산대 앞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19 14
» 나그네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09.14 14
1451 바다의 눈 강민경 2019.08.30 18
1450 C. S. ㄱ. ㄹ. 의 조화(調和)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08.19 43
1449 밑줄 짝 긋고 강민경 2019.08.18 22
1448 여름 낙화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8.06 23
1447 청춘은 아직도 강민경 2019.08.06 19
1446 고백(5) /살고 싶기에 file 작은나무 2019.08.02 24
1445 뽀뽀 광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31 18
1444 7월의 꽃/ 필재 김원각 泌縡 2019.07.26 12
1443 하나에 대한 정의 강민경 2019.07.26 5
1442 대숲 위 하늘을 보며 2 강민경 2019.07.24 18
1441 파도 강민경 2019.07.23 7
1440 이상기온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23 10
1439 단풍 낙엽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9.07.16 69
1438 기타 곽상희7월서신-잎새 하나 미주문협 2019.07.16 11
1437 비우면 죽는다고 강민경 2019.07.13 19
1436 5월에 피는 미스 김 라일락 (Lilac)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07.10 18
1435 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09 11
1434 꽃 뱀 강민경 2019.07.02 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