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54
어제:
6,278
전체:
3,472,781


2019.08.18 01:37

밑줄 짝 긋고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밑줄 짝 긋고/강민경


 

먹빛 하늘에 크고 작은

수천만 별들

깊은 웅덩이에서 끌어올려 지는 듯

멀리서 가까이서 인사를 합니다

반가이 눈 마주치고

 

작은 별이 어른일까? 큰 별이 어른일까?

아기별들은 어디 있지?

꼬리 느는 안부, 나는 어느 별이지?

가슴 속에 이는 돌개바람 사방팔방으로

꾸불텅꾸불텅 구부러져 좁아터지고 말 것 같은

작은 내 머리통

정적을 깨우는 바람 소리에 소심해서

어두운 하늘 한 귀퉁이를 도려냅니다

 

가장 큰 별로, 가장 작은 별로

당신과 나는 어둠 찢어 밝히는 한 동아리

길인 듯, 길이 아닌 길 위에서

뭍별들 틈새를 벌려 새로이 좁은 길 트고

수천만 별 사이에서 나를 찾은 듯

내일의 하늘빛에 밑줄 하나 짝 긋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7 자연이 그려 놓은 명화 강민경 2019.09.30 21
1456 오가닉 청문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26 19
1455 지상에 별천지 강민경 2019.09.23 17
1454 부부는 일심동체라는데 강민경 2019.09.20 10
1453 계산대 앞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9.19 13
1452 나그네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09.14 13
1451 바다의 눈 강민경 2019.08.30 18
1450 C. S. ㄱ. ㄹ. 의 조화(調和)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08.19 24
» 밑줄 짝 긋고 강민경 2019.08.18 17
1448 여름 낙화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8.06 19
1447 청춘은 아직도 강민경 2019.08.06 17
1446 고백(5) /살고 싶기에 file 작은나무 2019.08.02 24
1445 뽀뽀 광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31 17
1444 7월의 꽃/ 필재 김원각 泌縡 2019.07.26 12
1443 하나에 대한 정의 강민경 2019.07.26 5
1442 대숲 위 하늘을 보며 2 강민경 2019.07.24 14
1441 파도 강민경 2019.07.23 6
1440 이상기온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7.23 8
1439 단풍 낙엽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9.07.16 61
1438 기타 곽상희7월서신-잎새 하나 미주문협 2019.07.16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