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091
어제:
5,406
전체:
4,651,065


2020.01.07 22:13

겨울 바람 / 성백군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겨울 바람 / 성백군

 

 

낙엽을 굴리고

길가 나뭇가지를 흔들고

잠시도 가만히 있질 못합니다

어디를 돌아다니는지

여기저기서 눈보라가 하얗게 일어납니다

 

누구를 찾는 걸 까요

길을 잃은 걸 까요

손 내밀어 보아도 잡질 않고

낯설다고 소리만 지릅니다

 

힘든 줄 알지만

계절이 바꿨다는데, 시간이 간다는 데

무슨 수로 버팁니까

갈 곳 없는 겨울 나그네, 할 일 없어

언 강에 나와 얼음만 두들깁니다

 

일어나라고

어서 잠에서 깨어나라고

봄이 온다고, 봄 맞을 준비를 하라고

내 마음을 흔들며 품속으로 파고듭니다만

아직 제 몸이 시린 걸

어떡합니까

?
  • ?
    泌縡 2020.01.09 17:18
    여행 잘하고 오셨어 고맙고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향필 하시기를…….
  • ?
    하늘호수 2020.01.22 01:39
    덕에, 감사합니다
    빨리 건강 회복하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5 나무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2.25 4
1504 좋은 사람 / 김원각 泌縡 2020.02.16 4
1503 황혼의 바닷가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2.12 15
1502 정월 대보름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2.08 5
1501 천생연분, 주례사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2.07 10
1500 파묻고 싶네요 / 泌縡 김 원 각 泌縡 2020.02.06 7
1499 겨울 산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1.28 10
1498 그대와 함께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24 3
1497 나에게 기적은 강민경 2020.01.22 4
1496 겨울 초병 / 성백군 하늘호수 2020.01.22 4
1495 님께서 멀리 떠날까 봐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16 9
1494 행복하다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11 14
1493 유튜브 박영숙영의 영상시 박영숙영 2020.01.10 23
1492 삶의 조미료/강민경 1 강민경 2020.01.09 19
» 겨울 바람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0.01.07 15
1490 그대를 영원히 흰 눈에 찍고 싶어서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07 10
1489 세상사 강민경 2020.01.01 24
1488 새해 인사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01 6
1487 나목에 대해, 경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2.31 13
1486 왜 화부터 내지요 강민경 2019.12.29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 Next
/ 78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