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92
어제:
4,898
전체:
3,443,507


2020.01.09 07:56

삶의 조미료/강민경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삶의 조미료/강민경 

 


먹고 자고 놀고 일하고 
지내놓고 보면 
그날이 그날인데, 맨날 
새날이기를 원해요 

알면서 
그러냐고 물으시면 
딱히 말은 없습니다만 
그것도 삶이라고 우기고 싶습니다

생각해 보세요 
요즘은 백세시대라는데 
사랑은 변하지 않아야 한다고 
년이 하루같이 똑같다면 
인생이 얼마나 숨막히겠어요 

걸핏하면 시기하고 질투하면서 
사는 삶의 조미료가 된다면 
가끔 싸우는 것도 괜찮다고 능청을 떠는 
사랑을 고발합니다



                                                             
  • ?
    泌縡 2020.01.09 18:18
    여행 잘하고 오셨어 고맙고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향필 하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5 님께서 멀리 떠날까 봐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16 3
1494 행복하다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11 6
1493 유튜브 박영숙영의 영상시 박영숙영 2020.01.10 4
» 삶의 조미료/강민경 1 강민경 2020.01.09 6
1491 겨울 바람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0.01.07 8
1490 그대를 영원히 흰 눈에 찍고 싶어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07 3
1489 세상사 강민경 2020.01.01 11
1488 새해 인사 / 필재 김원각 泌縡 2020.01.01 5
1487 나목에 대해, 경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2.31 7
1486 왜 화부터 내지요 강민경 2019.12.29 5
1485 내 마음에 꽃이 피네요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12.28 3
1484 물꽃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2.26 7
1483 사랑의 선물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12.24 3
1482 함께하고 싶다! / 泌縡 김원각 泌縡 2019.12.20 6
1481 왜 이렇게 늙었어 1 강민경 2019.12.18 17
1480 인생길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2.17 11
1479 이유일까? 아니면 핑계일까?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12.15 9
1478 겨울, 담쟁이 / 성백군 하늘호수 2019.12.11 16
1477 우리 모두가 기쁘고, 행복하니까! / 필재 김원각 泌縡 2019.12.07 9
1476 가슴 뜨거운 순간 강민경 2019.12.06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