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56
어제:
7,201
전체:
6,211,791


시조
2021.04.05 19:09

뼈마디들 / 천숙녀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대나무 마디들.jpg

 

뼈마디들 / 천숙녀

 

뼛속 깊이 파고드는 냉기를 밀어내며

시간의 레일 위를 쉼 없이 달려왔다

밤마다 푯대를 찾는 애절함 만나면서

너른 바다 품속이 간절히 필요한 때

앞치마 눈빛 속에 평온의 뜰 펼쳐들고

혹한을 견뎌낸 땅거죽 촉 하나를 틔웠다

어둠을 오르던 걸음 구리 빛 근육 불끈 세워

북적대는 세상 속 움츠린 희망 건져 올린

주름진 뼈마디들의 애쓴 문양이 아프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11 시조 이제 서야 / 천숙녀 newfile 독도시인 2021.04.14 3
1710 우듬지 나뭇잎처럼 / 성백군 new 하늘호수 2021.04.14 3
1709 시조 안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13 3
1708 시조 결(結)을 위해서라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12 6
1707 시조 불끈 솟아도 / 천숙녀 1 file 독도시인 2021.04.11 7
1706 시조 목련 지는 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10 5
1705 고맙다. ‘미쳤다’는 이 말 / 성백군 하늘호수 2021.04.09 5
1704 시조 야윈 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9 3
1703 시조 뼛속 깊이 파고드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8 4
1702 시조 처진 어깨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7 8
1701 시조 맨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6 6
» 시조 뼈마디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5 6
1699 Prayer ( 기 도 ) / young kim young kim 2021.04.05 32
1698 시조 청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4 5
1697 시조 아침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3 5
1696 시조 시詩 한편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2 7
1695 시조 민들레 홀씨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4.01 4
1694 시조 한민족독도사관 연구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03.31 5
1693 눈[目]길 / 성백군 하늘호수 2021.03.31 5
1692 평 안 1 young kim 2021.03.30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
Designed By WebEngine.